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군사력 강화 '박차'…2026년부터 F-35B 전투기 운용

활주거리 짧아 전방의 '낙도' 배치 가능…전수방위 위반 논란 일듯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과 중국을 핑계로 군사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는 일본 정부가 이번에는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의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1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노후화된 F-15 전투기의 후속으로 F-35B를 도입해 2026년 운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올해 작성하는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도입 규모를 명시한 뒤 내년도 예산안부터 관련 경비를 배정할 계획이다.

F-35B는 짧은 활주 거리에서도 이륙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일본 본토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의 작전이 가능하다.

F-35B 전투기
F-35B 전투기[미 공군 홈페이지 캡처]

100여m 활주로가 있으면 이륙할 수 있어서 기존 전투기들보다 활주 거리가 짧다. 항공자위대의 주력기인 F-15나 최근 도입을 시작한 F-35A의 활주 거리는 수백m수준이다.

일본 정부는 F-35B를 활주로가 짧은 낙도의 방위에 활용하고 항공모함화(化)를 추진 중인 해상자위대의 호위함 '이즈모'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F-35B가 전방의 낙도에 배치될 수 있는 만큼 이 기종의 도입을 둘러싸고는 '전수방어(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논란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F-35B의 도입을 추진하는 배경으로 중국의 군비 확장과 한반도 위기 고조를 들고 있다.

특히 중국은 전투기 고성능화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오키나와(沖繩)나 쓰시마(對馬)해협 등 일본 주변에 지난 수년간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H-6 전략폭격기 등 공군기를 접근시키는 등 공세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유사시에 북한에 의해 자위대 기지의 활주로가 공격을 당할 경우를 대비해 짧은 활주 거리의 전투기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일본 정부는 낙도 방위를 군사력 확대의 명분으로 활용하고 있다.

최근 전수방위 위반 지적에도 불구하고 사거리가 1천㎞인 '장거리 대함미사일'(LRASM) 등 장거리 순항미사일 3종의 도입을 추진하기로 할 때에도 중국과 북한 등에 의한 낙도 공격 우려를 명분으로 들었다.

그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낙도 방위 강화를 위해 해안가 지뢰를 발견해 파괴하는 장치의 개발에도 나서기로 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방위성은 해안가에 설치된 지뢰를 투사해 이를 제거하는 장치의 개발에 최근 착수했다. 2033년까지 이 장치를 도입해 오는 3월 창설을 앞둔 일본판 해병대 '수륙기동단'에 배치한 뒤 수륙양용차 AAV7에 탑재할 계획이다.

일본 자위대 낙도 탈환 훈련
일본 자위대 낙도 탈환 훈련(가고시마현 교도=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22일 가고시마(鹿兒島)현 아마미(奄美) 군도의 무인도인 에니야바나래지마(江仁屋離島)에서 언론 매체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육해공 자위대 합동으로 낙도 탈환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에서 육상자위대 낙도방어 전문부대인 서부방면보통과연대 대원들은 보트를 탄 채 무인도를 향하고 있다.
2014.5.22 <<국제뉴스부 기사참조>>
jhcho@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2 10: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