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도 농업용수 부족 전망…농식품부, 57억원 긴급지원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봄철 영농기에 농업용수 부족이 예상됨에 따라 27개 저수지에 양수펌프, 송수호스 등의 지역 실정에 맞는 양수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57억원(국비 43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13일 밝혔다.

각 시·군에서 보유하고 있는 지하수 공공관정 3만2천개와 양수기 3만3천대, 송수호스 4천㎞ 등 가뭄대책용 시설·장비도 일제 점검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전국 누적 강수량(972㎜)이 예년(1천308㎜)의 74% 수준에 그치면서, 농업용 저수지의 전국 저수율이 5일 현재 71%로 예년(79%)보다 낮다.

밀양, 울주, 경주 등 일부 시·군지역의 평균 저수율은 40% 내외에 불과해 5월까지 강수량이 적을 경우 봄철 영농기 농업용수 부족이 예상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영농기 전용수 비축을 통해 농업인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가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농작물 가뭄 피해
농작물 가뭄 피해[연합뉴스 자료사진]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