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중·고교 새 검정교과서 가격 최대 30% 내린다(종합)

중1 평균 2천900원 인하…고교 1천400원, 초3∼4학년 140원 내려
출판사는 반발 "부당한 권고이자 비현실적인 가격"

올해 고교 신설과목인 통합사회와 통합과학 교과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고교 신설과목인 통합사회와 통합과학 교과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다음 달부터 바뀌는 초·중·고교 일부 학년의 검정교과서 가격이 기존보다 권당 최소 140원에서 최대 3천원까지 내린다.

이와 관련해 교과서를 제작하는 출판사들은 교육부의 강압적 태도에 떠밀려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인하할 수밖에 없었다며 반발했다.

교육부는 13일 '교과용도서심의회'를 열어 2018학년도 검정도서 신간본 가격을 심의·의결했다.

교과서와 교과목, 수업 방식의 기준이 되는 '교육과정'이 바뀌면서 올해부터 초등학교 3∼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은 새 교과서를 쓰게 된다.

교육부는 회계법인이 조사한 가격 기준과 출판사가 제시한 희망가격을 바탕으로 출판사 대표인 교과서현안대책위원회, 18개 개별 출판사와 병행 협상을 벌여 가격에 합의했다.

이번에 새로 발행되는 검정교과서는 58책 413종이다. 예를 들면 초등학교 3학년과 4학년 음악 교과서를 각각 5개의 검정 출판사가 낼 경우 2책 10종으로 친다.

학년별로 보면 초등학교 3∼4학년은 음악·미술·체육·영어 과목에서 새 검정교과서(8책)를 쓴다.

평균가격은 권당 평균 4천397원으로 2017년 검정교과서 대비 141원(3%) 인하됐다.

중학교 1학년의 경우 국어·영어·수학을 포함한 검정교과서(18책)의 평균가격이 5천945원으로 2천933원(33%) 내렸다.

교육부 교과서정책과 관계자는 "2013년 가격 자율화 체제에서 검정교과서 가격이 대폭 인상됐는데 올해 협상 과정에서 가격이 합리적인 수준으로 조정됐다"고 전했다.

고등학교 신간은 국어·수학·영어·통합사회·통합과학 같은 공통과목과, 수학Ⅰ·Ⅱ를 포함한 선택과목 등 27책이다.

평균가격은 권당 7천277원 수준으로 지난해보다 1천382원(16%) 낮아졌다.

교사용 지도서의 경우 초등 3∼4학년 지도서는 전년보다 1만7천876원 인상된 평균 5만391원, 중1 지도서는 1만9천634원 인하된 평균 5만8천412원으로 결정됐다.

새 교과서 가격은 20일 관보에 게재된다.

교육부는 새 교과서 쪽수가 기존보다 평균 20% 이상 줄어든 것은 물론, 최근 수년간 교과서 가격을 둘러싸고 벌어졌던 소송전 등 갈등을 해소하고자 교육부와 출판사가 적극적으로 대화한 끝에 의견을 조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비해 출판사들은 교과서 가격 확정이 지연되면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있어 교육부의 비현실적인 가격 권고를 수용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교과서현안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 이번 검정교과서 신간본 가격을 "백지 노트 값도 안 되는 부당하고 비현실적인 가격"이라고 비판했다.

위원회는 "교과서 주문이 이뤄지기 전에 교과서 가격을 확정해 수요자가 품질과 가격, 즉 상품적 가치를 보고 교과서를 선택하게 해야 한다"며 "규정과 예산, 학부모 부담을 핑계로 민간 기업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가격산정 방안 등 협상 과정에서 제기된 쟁점과 관련해 앞으로 '교과용도서제도개선협의회'를 꾸려 논의하기로 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