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운문댐 대체 금호강 수돗물 통수…하루 12만7천t 공급

최악 가뭄에 대구 동구·수성구 주민 식수원 운문댐 취수 중단

가뭄에 바닥 드러낸 운문호
가뭄에 바닥 드러낸 운문호극심한 가뭄에 경북 청도군 운문면 운문호가 말라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가뭄에 따른 운문댐 원수 부족으로 대구 동구·수성구 주민이 이용하는 '금호강 계통 광역상수도 비상공급시설' 통수식이 13일 오전 11시 경산취수장에서 열렸다.

동구·수성구 주민 식수원으로 고산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해 온 운문댐은 1996년 준공 이후 최악 가뭄이 지난해부터 지속해 지난달 취수를 중단했다.

현재 운문댐 저수율은 역대 최저치인 8.8%로 떨어졌다.

국토교통부와 대구시는 277억원을 들여 영천댐 하류 금호강 물을 고산정수장으로 공급하는 도수관(2.6㎞)을 만들고 지난 1일 시험통수를 시작했다.

금호강 비상공급시설은 하루 12만7천t을 고산정수장으로 보내고 있다.

통수식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등이 참석했다.

권 시장은 "위기 상황에서 중앙부처가 신속하게 사업을 결정하고 지역 정치권, 경산시, 수자원공사가 협조해 영천댐 원수를 정상 공급하게 됐다"며 "비상공급시설 통수를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3 11: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