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960·1970년대 창원시 모습은…마산박물관 기획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이번 설 연휴에 경남 창원시를 찾은 귀성객들은 1960·1970년대로 되돌아 가보자.

경남 창원시립마산박물관은 1960·1970년대 창원시민들 생활상을 보여주는 '창원6070' 기획전을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왼쪽은 1963년 제1회 진해 군항제, 오른쪽은 한일합섬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 사진. [창원시립마산박물관 제공=연합뉴스]

사진작가인 양해광(68) 창원향토자료전시관 관장이 직접 찍었거나 3·15기념사업회가 보유한 사진, 기록물 75점을 전시한다.

전시회는 1·2부로 나뉜다.

1부는 3·15의거, 4·19혁명 등 1960년대 불의에 맞서 거리로 뛰쳐나온 시민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 자료를 보여준다.

2부는 "잘 살아보세"를 외치며 경제개발 5개년 계획에 발맞춰 경제성장을 이끈 1970년대 한일합섬, 마산수출자유지역 모습을 보여주는 자료들을 준비했다.

1960년 3·15의거 때 무학초등학교 담벼락에 남겨진 총알 자국 앞에 서 있는 초등학생들의 모습, 1963년 제1회 진해군항제 표정, 1970년대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했던 옛 한일합섬에서 여성 노동자들이 일하는 장면 등을 찍은 사진을 볼 수 있다.

창원시립마산박물관은 설 당일인 16일 하루만 휴관한다.

김수진 창원시립마산박물관 학예연구사는 "1960·1970년대 창원사람들의 일하고자 했던 열정, 시련과 희망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자료들을 골랐다"고 말했다.

창원6070 기획전 포스터.
창원6070 기획전 포스터.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