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식·숙박업자 연체 확률 최고…부동산·임대업의 6배

한은 분석, 연체율 4.13%…차주 1인당 평균 대출액 2억 육박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숙박 및 음식점업을 하는 자영업자가 대출금을 연체할 확률이 주요 업종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작년 6월 기준 음식점이나 여관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 차주가 연체할 확률이 4.13%로, 부동산·임대업(0.73%)의 5.7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한국은행 가계부채DB 등을 토대로 자영업 차주가 90일 이상 연체를 할 확률을 계산한 결과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정호성 연구위원은 15일 BOK경제연구 '가계대출 부도요인 및 금융업권별 금융취약성: 자영업 차주를 중심으로' 보고서에서 이처럼 밝혔다.

도매 및 소매업은 연체할 확률이 3.90%로 두 번째로 높았다. 이어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3.44%), 제조업(3.28%) 순이었다.

교육 서비스업(2.24%),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2.50%), 운수업(2.76%), 건설업(2.97%)은 2%대였다.

1년 전에 비하면 음식숙박업 차주 연체확률은 4.46%에서 0.33%p(포인트) 하락했다.

그러나 이 기간 도소매업(4.47%)이 0.57%p 떨어지면서 순위가 2위에서 1위로 상승했다.

부동산임대업은 2013년 6월 2.09%에서 3년 뒤에는 0.87%로 뚝 떨어졌다.

2013년에는 음식숙박업(5.47%)과 차이가 2.6배였으나 이후 점점 확대됐다.

전체 대출에서 음식숙박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10.31%다.

부동산임대업(26.54%)이 가장 많고 이어 도소매업(19.50%), 제조업(13.65%)이 두자릿수다.

차주 숫자로는 음식숙박업 비중이 16.11%로 도소매업(26.42%) 다음으로 많다.

음식숙박업 자영업자 차주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2억원에 육박한다.

작년 6월 1억9천5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900만원 늘었다. 3년 전에 비하면 1천700만원(9.6%) 증가했다.

차주별 대출금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9억6천만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부동산 및 임대업(5억7천800만원), 하수·폐기물처리, 원료재생 및 환경복구업(5억4천500만원) 순이다.

[표]자영업 차주의 주요 업종별 부도확률 추이(%)

2014.6 2015.6 2016.6 2017.6
제조업 3.5 3.42 3.41 3.28
건설업 4.46 4.41 3.39 2.97
도매 및 소매업 4.63 4.42 4.47 3.9
운수업 3.2 3.53 3.5 2.76
숙박 및 음식점업 4.65 4.35 4.46 4.13
부동산업 및 임대업 1.62 1.06 0.87 0.73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3.18 3.25 3.34 2.8
교육 서비스업 3.96 3.31 3.11 2.24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4.27 4.29 4.25 3.44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서비스업 3.93 3.45 3.45 2.5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9: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