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뷰] '엄친아' 로이킴의 포크송이 공감을 얻기까지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엄친아'와 '포크송', 두 단어는 썩 어울리지 않는다. 전자가 화려하다면 후자는 소박하다. 조화가 어려울 것 같은 이 두 단어가 모두 자연스러운 가수가 있다. 지난 12일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를 발매한 로이킴.

슈퍼스타K4에서 최종 우승하며 2012년 데뷔한 로이킴은 지금까지 3장의 정규앨범과 1장의 미니앨범을 발매했다. 특이한 점은 20대 초반의 나이지만 추구한 음악적 장르가 포크송이라는 것.

통기타를 메고 담담히 가창하는 모습도 모습이지만, 로이킴의 노래는 그 나이 또래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아날로그적 감성이 짙다. 유쾌한 리듬이 돋보인 '봄봄봄' 이후 선보인 곡들은 스스로에 대한 성찰과 타인을 향한 관심, 세상에 상처받은 이들을 위한 위로가 담겨있다. 정규 2집 앨범의 타이틀곡 '홈'과 수록곡 '영원한 건 없지만', 정규 3집 앨범 타이틀곡 '북두칠성'이 대표적인 예다.

하지만 로이킴의 앨범은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진 못했다. 음원차트와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한 '봄봄봄' 이후 그에 버금갈만한 히트곡이 없다.

이유는 다양할 수 있겠지만, 로이킴의 화려한 배경이 걸림돌일 수 있다. 그가 추구하는 음악적 장르인 포크송에서는 그의 진정성이 현실성 있게 전달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교수이자 탁주 제조회사의 대표를 지낸 아버지를 둔 '금수저'이자 미국 명문대에 재학 중인 '엄친아' 이미지를 가진 로이킴이 서민적인 색이 짙은 포크송을 부른다는 것은 그 간극이 컸다.

하지만 이번 신곡 '그때 헤어지면 돼'는 상황이 다르다. 발매된 직후 20위권으로 진입한 곡은 자정을 기해 1위로 올라섰다. 장기간 요지부동이었던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를 제친 성적이기에 놀라움은 컸다. 그 저력은 로이킴의 작은 변화에 있다.

가장 큰 특징은 편곡이다. 성시경과 윤종신 등 쟁쟁한 남성 보컬리스트의 곡을 담당해온 강화성 작곡가가 편곡을 맡았다. 곡의 도입부는 로이킴의 노래답게 아날로그 기타 소리로 시작하지만, 절정에 다가가서는 화려한 스트링이 돋보이는 영락없는 팝 발라드로 변모한다. 자신이 가장 잘하는 장르인 포크송의 감성은 유지하면서 유려하게 세련미를 입힌 로이킴의 영특함이 돋보인다.

장기연애를 하는 커플의 이야기를 담은 가사도 매력적이다. 연인과 멀리 떨어져 지내고 있는 한 남자의 마음을 차분하면서도 슬프게 표현했다. 학업을 위해 한국 팬들과 떨어져 있는 로이킴의 현재 상황과도 오버랩되며 곡은 더 진실하게 다가온다. 리스너들 역시 자신들의 이야기 같다며 댓글을 통해 강한 공감을 드러낸다.

로이킴은 신곡이 지금껏 써왔던 곡들 가운에 가장 오래 작업한 곡이라고 밝혔다. 지난 6년여 동안 뚝심 있게 자신의 소신을 담고 정규앨범을 발매해왔지만, 대중과의 접점은 여전히 그에게 과제였을 것이다. '그때 헤어지면 돼'는 마치 그 과제에 대한 정답을 제시한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이 정답을 찾을 수 있었던 건 지난 시간 동안 매년 정규앨범을 발매하다시피 음악 작업을 해온 로이킴의 성실함과 일관성 있는 음악적 지향이 있었기에 가능했을 것이다. 마치 그의 노래 '북두칠성'의 가사 한 구절처럼 말이다.

"구부정한 그림자가 / 오늘따라 더 초라해 보이면 / 주변에 놓여진 / 외로운 가로등을 바라봐 / 아무도 알아주진 않지만 / 우뚝 서 있잖아…빛나는 별들을 천천히 이어가며 / 나를 기다려 주길" [리뷰] 로이킴, '엄친아'의 포크송이 공감을 얻기까지 (그때 헤어지면 돼) [통통TV][https://youtu.be/plHzGICTeuY]

syip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1: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