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해 브라질펀드 수익률 7% 육박…베트남·러시아 순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올해 들어 국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 브라질펀드가 증시 강세에 힘입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15일 제로인에 따르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 펀드 기준으로 연초 이후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브라질펀드가 연초 이후 6.95%의 수익률을 올려 전체 유형 중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베트남펀드가 5.99%로 높았고 남미 신흥국펀드 4.04%, 동남아펀드 3.36%, 러시아펀드 2.82% 등의 순이다.

각국의 주요 지수 등락률을 보면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가 연초 이후 5.89% 올랐다. 베트남 호찌민 지수도 5.85% 상승했으며 러시아 RTS 지수도 4.49%나 뛰었다.

브라질 증시는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호재로 작용한 데다 금융주 비중이 30%를 넘어 글로벌 금리 인상 수혜 기대감이 커지면서 강세를 펼쳤다.

그러나 미국 국고채 금리 급등 여파로 아시아증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관련 주식형 펀드도 타격을 받았다.

미국 뉴욕 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연초 이후 0.48% 떨어졌지만, 나스닥지수는 1.14% 올라 혼조세를 보였다.

반면 일본 닛케이225 지수가 새해 6.07%나 급락했고 중국 상하이 A주(내국인전용) -4.62%, 대만 가권지수 -2.08% 등 주요 아시아증시는 일제히 곤두박질을 쳤다.

올해 국내 증시도 코스피가 미국 등 해외 증시 영향에 3.33%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정부의 활성화 정책 등에 힘입어 5.61% 올랐다.

이에 따라 일본펀드는 연초 이후 -4.77%의 저조한 수익률을 냈고 ▲ 유럽펀드 -3.61% ▲ 글로벌 주식 펀드 -2.20% ▲ 북미펀드 -1.87% ▲ 아시아태평양주식(ex J) -1.49% ▲ 중국펀드 -0.44%, 등 해외 주식형 펀드들도 줄줄이 평가손실을 냈다.

국내 주식형 펀드 성적도 새해 들어 모두 부진하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연초 이후 평균 -3.06%로 집계됐다. 코스피200 인덱스펀드는 연초 이후 수익률이 -5.01%로 저조하다.

◇ 연초 이후 주식형 펀드 수익률

(단위: 억원, %)

유형평균 순자산 연초후 수익률
국내주식형 593,077 -3.06
일반주식 150,228 -2.45
중소형주식 40,868 -0.13
배당주식 56,334 -2.86
K200인덱스 175,384 -5.01
해외주식형 264,036 -0.76
글로벌주식 42,093 -2.20
유럽주식 9,416 -3.61
북미주식 10,575 -1.87
아시아태평양주식 947 -0.91
아시아태평양주식(ex J) 14,438 -1.49
동남아주식 5,707 3.36
글로벌신흥국주식 13,338 0.90
아시아신흥국주식 4,815 -0.65
유럽신흥국주식 878 2.50
남미신흥국주식 946 4.04
일본주식 6,497 -4.77
중국주식 94,564 -0.44
인도주식 9,583 -2.34
베트남주식 15,921 5.99
에너지섹터 728 -6.64
기초소재섹터 3,702 -4.71
일반산업섹터 86 -1.33
소비재섹터 162 -1.02
헬스케어섹터 3,357 -2.15
금융섹터 3,197 0.47
정보기술섹터 16,956 -2.13
멀티섹터 1,271 -7.35
브라질주식 972 6.95
러시아주식 2,990 2.82
독일주식 223 -3.69
기타국가주식 572 0.76
프론티어마켓주식 71 3.04
※ 자료: 제로인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7: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