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도 중국에 대응해 항모확보 검토…수직이착륙기 탑재용"

독도와 이즈모급 개조하면 헬기 외에 F-35B 12대 이상 탑재 가능
국제 외교안보분석 업체 "서태평양 경쟁 달아올라"…"한국은 일본도 의식"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한국과 일본이 중국의 급속한 해군력 팽창과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해 F-35B 스텔스 전투기를 탑재할 수 있도록 각각 자국의 대형수송함과 호위함을 개조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서태평양지역 국가들의 해상 군사력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미국의 외교안보 분석 업체 스트랫포가 13일 말했다.

미국, 중국, 일본, 한국 항모 비교. 출처:www.stratfor.com
미국, 중국, 일본, 한국 항모 비교. 출처:www.stratfor.com일본과 한국은 독도함과 이즈모함을 항모로 개조할 경우를 가상한 함재기 탑재 능력.

스트랫포는 재정적 혹은 역사적 이유로 한국과 일본의 항공모함 개발 전략에 제약이 있긴 하지만, 중국의 급속한 항모 전력 확충이 두 나라의 항모 개발 계획을 부르는 주된 동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으로선 또 일본의 해군력 확충을 의식한 면도 있다.

한국과 일본이 각각 독도급과 이즈모급의 갑판을 F-35B의 수직 이착륙이 가능토록 개조하면 F-35B를 각각 12대 이상 탑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스트랫포는 예상했다. 이는 해상수송로 방어와 내륙 목표물에 대한 타격, 그리고 자국 함대 보호를 위한 방공력을 강화할 수 있다.

이에 비해 중국이 이미 운용하고 있거나 건조 중인 항모들은 각각 30대나 그 이상의 함재기를 탑재할 수 있고 최신 항모엔 조기경보기와 공중급유기도 탑재될 예정이다.

스트랫포는 "중국 항모들의 함재기 탑재 수가 한·일의 2배 이상이긴 하지만 F-35B의 첨단 능력이 중국의 이점을 많이 상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평화헌법 등을 의식해 그동안 헬기 탑재 휴가와 이즈모가 사실상 헬기 항모인데도 호위함으로 부르는 등 조심했지만 최근 이즈모함 2척을 F-35B용 항모로 완전히 탈바꿈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변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전했다.

한국도 F-35A 도입 사업 과정에서 F-35B를 6대가량 도입해 기존 독도함과 오는 2020년 전력화되는 제2 독도함에서 운용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고 연합뉴스가 지난해 12월 25일 보도했다.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4 11: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