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도 설 연휴 식중독 대응체계 구축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설을 맞아 15∼18일 식중독 발생 긴급대응을 위한 비상근무반을 편성했다고 15일 밝혔다.

식중독 의심 사고 발생 때 신속하게 출동해 식중독 확산을 방지하는 등 사후관리를 위해서다.

겨울철에 주로 발생하는 식중독 원인균인 '노로바이러스'는 추운 날씨에도 잘 견디고 적은 양으로도 사람 간 접촉으로 쉽게 전파되므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명절 연휴에 특히 주의가 요구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사용 식품류는 신선하고 위생적으로 가공·포장된 것으로 필요한 만큼 최소량을 잘 결정해 구매하고 음식 조리는 식사 인원에 따라 정확한 양을 음식물 내부 온도 85도에서 1분 이상으로 충분히 익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많은 양을 보관할 때는 조리 직후 덮개가 있는 용기에 나눠 미리 깨끗이 청소·소독한 냉장고에 냉장 보관하고 남은 음식은 재사용하지 않되 부득이하게 보관해야 할 경우 신속히 냉장고에 넣어 변질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식중독 사전 예방을 위해 손은 항상 깨끗이 씻고, 음식물은 익혀 먹고, 물은 끓여 먹는 식중독 3대 안전수칙을 생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8: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