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정당 최초 '성폭력 대응 매뉴얼' 만든다

"신속한 사실관계 확정·피해 복구 위한 절차 명시"
'성 평등 활동수칙'도 마련해 교육…당내 성폭력 사건 후속조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이 당내 성폭력 사건 발생 시 지도부와 당직자 등이 신속하고 올바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정당 최초의 공식 대응 매뉴얼을 만들고 있다.

정의당은 늦어도 '6·13 지방선거' 이전에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이 매뉴얼을 완성하고, 전국 지역위원회 등에 배포할 방침이다.

박인숙 여성위원장은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월 전국 여성위원회 회의에서 성폭력 대응 매뉴얼을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며 "팀을 구성해 자료를 수집하고 논의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매뉴얼은 오늘 당장에라도 만들 수 있지만, 당내에서 충분한 공감을 얻는 과정을 거쳐 내용을 확정하려고 한다"며 "올해 상반기 안에는 완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의당이 성폭력 대응 매뉴얼을 만들겠다고 나선 결정적인 계기는 지난해 9월께 불거진 당내 성폭력 사건이었다.

피해자 A씨는 정의당 전국위원 B씨에게 온라인 성희롱과 데이트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고, 이후 다른 전국위원 C씨로부터 다시 2차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의당은 가해자로 지목된 두 사람에게 중징계를 내린 데 이어 '당도 책임 있는 조치를 해달라'는 피해자의 요구를 받아들여 2차 피해 등의 재발 방지를 위한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다.

이정미 대표는 최근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 사건을 공개하면서 "정의당 안에서 많은 성폭력 사건이 일어났다. 자기반성과 성찰을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을 때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정도가 달라 추가 피해가 생긴다"며 "그런 일 없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절차를 명확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 매뉴얼이 일상적인 성폭력 소지의 문제적 행동에 다소 무감각한 것으로 지적받는 여의도 정치권의 문화를 개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의당은 성폭력 대응 매뉴얼과 별도로 7대 '성 평등 활동수칙'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 수칙 초안에는 ▲차별적 언어 사용 금지 ▲불필요한 성적 농담과 신체 접촉 금지 ▲상대방이 불쾌해 하면 즉시 사과 ▲공식 호칭을 사용하고 상호 동의 없는 반말은 금지 ▲결혼과 연애는 필수가 아님을 명심할 것 ▲타인의 사생활에 대한 언급 주의 ▲성 평등 저해 행위 발견 시 중단 요구 등이 포함됐다.

박 위원장은 "활동수칙은 당내 인권 교육 시 여러 의견을 수렴해서 올해 하반기에 확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정미 대표 "정치권 내 성폭력 근절 제안"
이정미 대표 "정치권 내 성폭력 근절 제안"(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치권 내 성폭력 근절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2.8
srbaek@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