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저소득가구 70% "경제적 이유로 자녀 학원 못 보낸다"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선진국 일본에서도 저소득 가구 보호자 가운데 70%는 경제적 이유로 자녀들을 학습학원(가쿠슈주쿠·學習塾)에 보내는 것을 포기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학습학원
일본의 학습학원[교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야루기스위치그룹홀딩스'가 운영하는 도쿄도 미나토구 학습학원 '스쿨 IE'의 작년 5월 모습.

15일 니혼게이자이·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자녀 빈곤문제 대책을 시행하는 공익재단법인 '아스노바'가 설문 조사해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

조사는 2017년 10~12월 아스노바가 저소득가구에 지급하고 있는 교부금을 이용한 보호자와 자녀들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응답한 가구의 80%는 편부모 세대였다.

2015년 6월 설립된 아스노바는 생활보호나 주민세 비과세 가구 등을 대상으로 졸업이나 입학하는 초·중·고·대학생 등 자녀의 새로운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교부금을 지급한다.

조사에서 보호자에게 자녀에 대해 '경제적 이유로 포기한 일'을 복수로 물은 결과 908명의 답변자 가운데 '학습학원 보내기와 각종 배우기 활동'이 68.8%로 가장 많았다.

'해수욕이나 캠프 등 체험'이 25.3%, '생일 등 축하행사'를 든 비율이 20.2%였다.

포기한 경험이 없다는 답변은 14.0%에 그쳤다.

어린이에게도 같은 내용을 복수응답으로 질문했더니 504명이 답했다. 그 결과 '양복이나 구두, 멋진 옷'을 포기했다고 꼽은 답이 52.0%로 가장 많았다. '스마트폰이나 휴대전화 갖기'가 29.8%, 학습학원이 28.6%였다.

이들 가구의 수입도 조사한 결과 연간 수입은 손에 쥐는 것을 기준으로 139만 엔(약 1천400만 원)이고, 생활보장 등 수당을 포함하면 약 203만 엔에 그쳤다.

마이니치신문은 이에 대해 "빈곤이 어린이의 일상생활이나 장래에 미치는 영향의 한 단면이 (이번 조사를 통해) 부각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9: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