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 연휴 경남도지사 후보들 민심 탐방 '올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6·13 지방선거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된 가운데 설 연휴 경남도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들이 민심 탐방에 적극 나선다.

통상 선거를 앞둔 명절에는 이른바 '밥상머리 민심'으로 불리는 여론이 입후보 예정자들에게는 중요하기 때문이다.

명절 민심 동향에 따라 출마를 결심하거나 자신이 부족한 부분을 보강하는 등 선거 초반 판세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15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에 자천타천 경남도지사 입후보 예정자로 거론되는 인사들은 대부분 지역에 머무르며 민심을 탐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공민배 전 창원시장은 주로 고향에 머물면서 지역 어르신에게 인사드리며 민심을 듣는다.

그는 "설에는 도민이 가족과 따뜻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며 "곧 봄과 함께 찾아올 변화하는 경남을 기대한다"며 선거 대비 전략구상과 공약 점검에 전력한다.

같은 당 권민호 거제시장은 지역에 머무르며 선거 참모들과 민심을 청취하고 시장 사퇴 시점과 출판기념회 개최 등 향후 행보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한국당 김영선 전 국회의원은 주로 전화로 민심을 들을 방침이다.

그는 "그동안 연락 못 했던 지인에게 새해 인사를 하며 민심을 들을 계획이다"며 "틈틈이 공약을 다듬고 각종 인터뷰를 준비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으로 예비후보 등록을 한 하영제 전 농식품부 차관과 안홍준 전 국회의원,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예비후보 등록 예정인 강민국 도의원도 지역에 머물며 설 연휴 바닥 민심을 훑기 위해 동분서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로 전통시장이나 시외버스터미널 등 유권자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찾아 얼굴을 알릴 계획이다.

공식 출마를 선언한 입후보예정자 이외에 자천타천으로 거론되는 유력 주자들도 설 연휴 지역 민심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과 불출마를 시사했지만 여전히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한국당 박완수 의원, 홍준표 한국당 대표가 경남지사 시절 행정부지사를 지낸 윤한홍 의원 등 현역 의원들은 지역구 곳곳을 누비며 여론을 듣는다.

특히 박완수 의원 불출마 입장 표명으로 한국당의 유력한 대안으로 급부상한 윤한홍 의원은 최종 출마 결심을 하기 전에 도내 다양한 민심을 청취한다.

그는 "당 은혜를 입고 4·5차례 선거에 나온 사람들이 나서지 않으니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번 연휴에 여론을 많이 듣고 마음의 준비를 하겠다"며 출마결심을 굳혀가는 듯한 분위기를 전했다.

이밖에 경남지사를 지낸 김태호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지낸 김학송 전 의원, 지방선거 불출마에서 출마를 고민하는 것으로 입장을 바꾼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도 지역과 서울을 오가며 명절 민심 읽기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선거 민심은?
지방선거 민심은?[연합뉴스 자료 사진]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