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치아보험 출혈경쟁…보험료 650%를 판매 인센티브로

손해보험사, 설계사 시책비 과도하게 내걸며 판매경쟁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치아보험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설계사들에게 자사 상품 판매를 유도하기 위해 보험회사들이 과도하게 인센티브를 내거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초 법인대리점(GA) 소속 설계사를 대상으로 한 치아보험의 시책비가 월납보험료의 650%까지 치솟았다.

시책비는 보험설계사가 신규 계약을 체결했을 때 보험회사가 설계사에게 통상 주는 수수료 이외에 별도로 얹어주는 인센티브를 가리킨다.

시책이 650%이고, 설계사가 판매한 치아보험의 월납보험료가 5만원이라면 보험회사가 수수료 외에 보너스로 32만5천원을 더 준다는 의미다.

GA 소속 설계사는 특정 보험회사에 소속되지 않고 여러 보험회사의 상품을 판매하므로 시책비를 많이 주는 회사의 상품에 몰리게 된다.

금융당국은 시책을 200∼300%선에 줄 것을 권고하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400%까지는 적정 수준으로 보고 있다.

치아보험 시책비가 최근 과도하게 올라간 것은 이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임플란트 치과 진료
임플란트 치과 진료[연합뉴스TV 캡처]

지난해까지만 해도 손보업계에서 대형보험사 중에서 메리츠화재만 치아보험을 팔았는데, 올해 들어 올 1월에는 DB손해보험[005830], 삼성화재[000810], 현대해상이, 이달 들어 KB손해보험이 치아보험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경쟁 회사가 늘어나다 보니 자사 상품의 판매를 확대하기 위해서 손해보험사들이 높은 시책비를 내걸기 시작했다.

지난달 삼성화재는 본사와 지점의 시책비에 해외여행 상품까지 더해 최대 시책비가 500%를 넘어섰다.

시책비는 주로 현금이나 상품권으로 지급하지만 갈비세트, 청소기 등 물품이나 여행상품 등으로 주기도 한다.

지난달에는 다른 보험회사도 최대 400%까지 시책비를 풀어 설계사들에게 자사 상품 판매를 유도했다.

그 결과 지난달 삼성화재는 치아보험 판매로만 51억원, DB손보 25억원, 현대해상[001450] 17억5천만원, 메리츠화재[000060]는 8억3천만원 등의 보험료를 거둬들였다.

뒤늦게 뛰어든 KB손보는 이달 1∼2일 시책비를 600%로 제시해 이틀간 보험료 24억원을 챙기는 기염을 토했다.

DB손해보험은 여기에 대응해 최대 650%로 맞불을 놓았고,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등 다른 보험회사도 최대 500%로 올렸다.

이달 둘째주 들어서면서 치아보험의 시책비는 단계적으로 내려가 현재 400% 수준이다.

하지만 시책 과열 경쟁이 다른 보험상품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DB손보가 주요 상품에 대한 시책비를 최대 550%로 제시했다.

다른 보험회사는 일단 시책을 300∼400% 수준으로 유지하며 다른 보험회사의 동태를 지켜보고 있다.

한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시책을 높여 판매하면 결국 보험회사에 비용부담이 늘어난다"며 "결국 제살깎아먹기 경쟁을 벌이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3: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