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윤성빈, 1차 시기 트랙 신기록…두쿠르스 압도

[올림픽] 윤성빈, 기분 좋은 스타트
[올림픽] 윤성빈, 기분 좋은 스타트(평창=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seephoto@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승욱 김지헌 기자 =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발을 완벽하게 내디뎠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6번째 주자로 나서 50초28을 기록했다.

이는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경신한 것이다.

[올림픽] '얼음을 가르며'
[올림픽] '얼음을 가르며'(평창=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얼음을 가르며 질주하고 있다. tomatoyoon@yna.co.kr

윤성빈의 경쟁자 두쿠르스는 9번째 주자로 나서 윤성빈보다 0.57초 뒤진 50초85를 기록했다.

총 30명의 출전자 가운데 지금까지 주행을 마친 9명 중 윤성빈이 1위, 독일의 악셀 융크(50초77)가 2위, 두쿠르스가 3위다.

윤성빈의 기록과 남은 선수 21명의 기량을 고려하면 윤성빈이 1위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올림픽] 두쿠르스  힘찬 출발
[올림픽] 두쿠르스 힘찬 출발 (평창=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라트비아의 마르틴스 두쿠르스가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사실상 윤성빈과 두쿠르스의 2파전이다.

윤성빈은 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쌓아올린 제국을 무너뜨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우승하면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윤성빈 시대'가 개막한다.

[그래픽] 윤성빈 1·2차 연속 트랙신기록 압도적 선두
[그래픽] 윤성빈 1·2차 연속 트랙신기록 압도적 선두

메달 색깔은 곧이어 열리는 2차 시기와 다음 날 펼쳐지는 3∼4차 시기 기록까지 합산해서 정해진다.

[올림픽] 윤성빈, '힘찬 출발'
[올림픽] 윤성빈, '힘찬 출발'(평창=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0: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