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귀포 양돈장 화재로 돼지 2천200여 마리 폐사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5일 오전 0시께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의 한 양돈장에서 불이 났다.

서귀포 양돈장 화재
서귀포 양돈장 화재 (제주=연합뉴스) 15일 오전 불이 난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의 한 양돈장. 2018.2.15 [제주동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신고를 받은 제주동부소방서는 오전 0시 25분께 선착대를 보내 진화에 들어갔지만, 불길이 잡히지 않자 '대응1단계'를 발령하고 전직원을 동원해 오전 1시 38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이 불로 돈사 15동 가운데 4동 1천33㎡가 피해를 보았고, 돈사 내 돼지 2천200여 마리가 폐사했다.

소방당국은 2억7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ji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0:4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