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북한 피겨 렴대옥-김주식 "남측 인민들에게도 고마워"(종합)

"무조건 퇴보하지 않고 전진하는 것이 늘 우리의 목표"

[올림픽] 연기 마친 렴대옥-김주식
[올림픽] 연기 마친 렴대옥-김주식(강릉=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에서 북한의 렴대옥과 김주식이 연기를 마친 뒤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15
jieunlee@yna.co.kr

(강릉=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열띤 응원 속에 연이틀 빼어난 경기력을 보여준 북한 피겨 페어 렴대옥(19)-김주식(26)은 북한 응원단만이 아니라 한국 관객들의 응원에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렴대옥-김주식은 15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을 마친 뒤 "경기에서 몹시 긴장했는데, 들어가니 우리 응원단과 남녘의 동포들이 함께 마음을 맞춰 응원하는 것이 정말 힘이 컸고 고무가 세게 됐다"고 말했다.

김주식은 "남측에서 열린 올림픽에 (감회가) 깊었다"면서 "남측의 인민들에게도 늘 고마운 인사를 드린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응원 소리를 듣는 순간 막 흥분됐고, 힘이 더 나는 것 같았다"면서 "마지막 국면에 들어서면서 막 힘들었는데, 그때 응원 소리를 들으면서 힘이 새로 났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평창올림픽에서 쇼트프로그램(69.40점), 프리스케이팅(124.23점), 총점(193.63점) 모두 자신들의 기존 최고점을 뛰어넘었다.

그러나 김주식은 "점수를 보다시피 뭐 잘 한 게 있습니까"라고 반문하고는 "아직 우리가 해야 될 게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훈련 때에는 이것보다 더 잘했는데 경기 때 못한 것을 보니 아직 경험과 담이 부족한 것 같다"며 "더 잘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주식은 "이번 경기 성적을 다음에 또 깨고 또 깨면서 한 걸음 한 걸음 전진하는 것, 무조건 퇴보하지 않고 전진하는 것이 늘상 우리의 목표"라며 "이번 점수를 깨기 위해 다음 경기를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렴대옥-김주식은 3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2:0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