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베트남서 40조원 스마트도시 건설…中견제 인프라 수출 박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와 기업들이 베트남에 대규모 스마트도시를 건설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와 기업들은 베트남 부동산 회사인 BRG그룹과 함께 2023년까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차로 15분가량 떨어진 310헥타르(ha) 부지에 자동운전 버스,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친환경 설비 등을 갖춘 도시를 2023년까지 건설할 계획이다.

베트남 하노이 거리
베트남 하노이 거리[촬영 안철수]

건설에는 일본 정부의 경제산업성과 스미토모(住友) 상사, 미쓰비시(三菱)중공업, 파나소닉, 도쿄 매트로, NEC 등 20여 곳의 민간 기업이 참여한다.

먼저 2019년 말까지 7천 호 규모의 대형 아파트와 상업시설을 구축한 뒤 'IT'와 '친환경'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일본 기업 관계자에 따르면 철도 인프라와 역 빌딩 건설 등을 포함해 이번 사업의 총 규모는 4조 엔(약 39조9천만 원)에 이른다. 일본 민관이 해외에서 진행한 도시개발 규모 중 최대다.

사업에 소요되는 비용은 일본의 민간 기업들과 베트남 파트너인 BRG그룹, 일본 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 베트남 정부의 보조금으로 조성된다.

일본이 베트남 스마트도시 건설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로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넓혀가는 중국을 견제해 인프라 수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는 이번 사업이 동남아시아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베트남과의 관계를 깊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문은 베트남이 중국과 남중국해 섬들의 영유권을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어 일본 기업들의 접근이 쉬운 편이라며 이번 사업은 일본에 아시아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에 대항해 베트남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악수하는 일본-베트남 정상
악수하는 일본-베트남 정상(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6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정상회담을 연 뒤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은 이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조기 발효를 추진하고 남중국해 문제에서 연대하기로 했다. 2017.6.6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2: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