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품 핸드백 못 놓쳐"…X레이 검색대로 들어간 중국 여성

명품 핸드백을 놓기 싫어 X레이 검색대로 들어간 중국 여성이 찍힌 X레이 사진.
명품 핸드백을 놓기 싫어 X레이 검색대로 들어간 중국 여성이 찍힌 X레이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여성이 자신의 명품 핸드백을 놓기 싫어 X-레이 검색대 안으로 기어들어가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보도했다.

지난 11일 오후 6시 무렵 중국 광둥(廣東)성 둥관(東莞)시 기차역에서 한 중국인 여성이 열차를 타기 위해 개찰구로 다가갔다가 들고 있는 물품을 X-레이 검색대 위에 올려놓으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이 여성은 가방 등을 검색대 위에 올려놓았으나, 명품으로 추정되는 핸드백만은 결코 놓으려고 하지 않았다.

보안요원이 핸드백도 반드시 올려놓아야 한다고 말하자, 이 여성은 핸드백을 잃어버리면 어떻게 하느냐고 말하더니 갑작스레 검색대 위로 올라섰다.

보안요원들이 저지하려고 했지만, 이 여성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결국, 핸드백을 꼭 쥔 채 X-레이 검색대를 통과했다.

검색대 위에 엎드린 그녀의 골격은 X-레이 사진으로 선명하게 찍혔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 중국의 소셜미디어에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수억 명의 사람들이 고향으로 향하는 춘제(春節·중국의 설) 기간에는 별의별 일들이 다 일어난다"면서 "이 여성 못지않게 희한한 일도 종종 목격할 수 있다"고 전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4: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