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추억의 외화 'A특공대' 배우 B.A "컬링 끝내주네요!"

A특공대 비에이 역 배우 미스터 티의 트위터 캡처
A특공대 비에이 역 배우 미스터 티의 트위터 캡처

(평창=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추억의 외화 'A특공대'에서 완력을 담당했던 비에이(B.A)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가장 아기자기한 종목인 컬링의 매력에 푹 빠졌다.

15일 AFP통신에 따르면 레슬러 출신 배우 미스터 티(65)는 전날 평창올림픽 컬링 경기를 관전한 소감을 실시간으로 여러 차례 트위터에 남겼다.

그의 트위터 팔로워 수는 21만6천여명이다.

미스터 티는 "요즘 동계올림픽을 보는 재미에 푹 빠져있는데, 특히 컬링이 재미있다"면서 "컬링은 뭔가 좀 다른 스포츠인데 흥미진진하다. 겉으로 보기에는 쉬워 보일 수 있지만, 기술이 필요한 종목인 것 같다"고 썼다.

그는 또 "컬링은 정말 미묘한 스포츠"라면서 "나처럼 완력을 써서는 안 되고, 절제된 힘이 요구되는 종목이다"라고 나름의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미스터 티는 한국에서도 방영됐던 1980년대 미국 인기 TV 드라마인 'A특공대'의 비에이 역으로 유명하다. 이 드라마에서 모히칸 머리를 한 근육질 흑인 캐릭터인 비에이는 괴력으로 문제를 해결하곤 한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4: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