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역시 시프린' 첫 경기부터 역전 우승…다관왕 도전 '파란불'

[올림픽] 시프린 알파인 여자 대회전 금메달
[올림픽] 시프린 알파인 여자 대회전 금메달(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경기 메달 세리머니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미국 미카엘라 시프린이 기뻐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스키요정' 미케일라 시프린(23)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알파인스키 첫 경기부터 짜릿한 역전승으로 '금빛 질주'를 펼치면서 '다관왕 도전'에 시동을 걸었다.

시프린은 15일 평창의 용평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대회전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20초2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여제' 린지 본(34·미국)과 더불어 알파인스키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선수다.

이미 만 19세에 출전한 소치 올림픽에서 회전 종목 우승을 차지해 '미녀 스타' 뿐만 아니라 진정한 실력자로 인정받았다.

이후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도 주 종목인 회전을 중심으로 정상급 성적을 유지했고, 2016-2017시즌은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여자 스키의 차세대 대표주자로 우뚝 섰다.

[올림픽] 스키 요정의 매서운 질주
[올림픽] 스키 요정의 매서운 질주(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1차전 경기에서 미국의 미카엘라 시프린이 질주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특히 지난 시즌부터는 회전이나 대회전 같은 기술 종목 뿐만 아니라 활강이나 알파인복합에서도 심심찮게 우승을 차지하며 '팔방미인 스키어'로 거듭났다.

이번 시즌 역시 월드컵 종합 1위를 달리며 맞이한 평창올림픽에선 여러 종목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하고 있다. 수영의 마이클 펠프스와 비교하는 의견도 있다.

이런 가운데 소치에선 5위에 그쳤던 대회전에서 2차 시기 역전승으로 정상에 올라 내친김에 '다관왕'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회 초반 강풍을 비롯한 악천후로 경기 일정이 연이어 밀리면서 다소 늦게 첫 경기에 나섰고, 이날부터 사흘 연속 경기에 출전해야 하는 점은 다소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당장 다음날인 16일엔 회전에서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올림픽 디펜딩 챔피언일 뿐만 아니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시프린은 2013, 2015, 2017년 3회 연속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올림픽] 시프린 결승선 통과
[올림픽] 시프린 결승선 통과(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2차전 경기에서 미국의 미카엘라 시프린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5: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