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75세 이상 운전자 중 '치매우려' 5만4천명…전체의 2.8%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난해 고령 운전자의 운전면허 갱신 과정에서 5만4천여 명의 치매 의심 사례를 발견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찰청은 지난해 인지기능검사를 받은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 196만2천149명 중 2.8%인 5만4천72명이 '치매 우려 있음'으로 판정받았다고 밝혔다.

일본에선 지난해 3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으로 75세 이상 운전자에 대해 운전면허 갱신 시 등에 인지기능검사를 하고 있다.

개정법에 따라 '치매 우려 있음' 판정을 받은 고령 운전자는 의사에게 치매 검진을 받아야 한다.

경찰청이 지난해 교통 사망사고를 낸 75세 이상 운전자 385명을 별도로 조사한 결과 '치매 우려 있음'(28명)과 '인지 기능 우려 있음'(161명)으로 판정받은 사람은 이들 중 49%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현재 일본에서 75세 이상 운전면허 보유자는 약 540만 명으로 10년 전보다 257만 명이 늘었다.

또한, 지난해 스스로 면허를 반납한 75세 이상은 25만2천677명이었다.

고령자 안전운전 교육
고령자 안전운전 교육[마쓰사카<일 미에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6: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