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추위 꺾인 설 연휴 첫날…수도권·강원·영남 건조특보

기상청 "연휴 기간 내내 대체로 맑고 기온도 온화 예상"

'윷이요~'
'윷이요~'(서울=연합뉴스) 사효진 인턴기자 = 설 연휴 첫날인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운현궁에서 시민들이 윷놀이 체험을 즐기고 있다. 2018.2.15
sagi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15일 전국적으로 한파가 수그러들면서 온화한 날씨가 이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4.0도로, 전날(8.7도)보다는 낮지만, 평년(5.0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수원(5.9도)과 청주(5.4도), 충주(6.5도), 대전(7.2도), 광주광역시(8.7도) 등도 평년과 비슷한 최고기온을 보였다. 대구(10.5도)와 부산(11.9도), 창원(11.2도), 통영(12.1도) 등 영남에서는 최고기온이 10도를 웃돌았다.

설날인 16일 최저기온은 -11∼2도, 낮 최고기온은 2∼10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18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 내내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전남 등 일부 서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 일대에 건조경보가 유지되는 가운데 이날 서울과 경기, 충북, 인천 강화군에 건조주의보가 추가로 발효됐다.

[올림픽] 아빠 목마 타고 올림픽
[올림픽] 아빠 목마 타고 올림픽(강릉=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설 연휴 첫날인 15일 낮 강릉 올림픽파크에 고향을 찾은 한 가족이 즐겁게 나들이에 나서고 있다. 2018.2.15 vodcast@yna.co.kr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 일대에서는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강풍주의보가 해제됐다. 강원 지역은 전날만 해도 대관령과 강릉에서 한때 초속 10m 안팎의 강풍이 불어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

이 시각 현재 강원 지역의 풍속은 대체로 2∼3m로 강하지 않지만, 대관령에는 초속 6.2m로 다소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대관령과 강릉의 이날 최고기온도 각각 1.9도와 5.4도로, 평년 수준을 나타냈다.

같은 시각 미세먼지(PM-2.5) 농도는 부산(41㎍/㎥)과 경북(39㎍/㎥), 광주광역시(38㎍/㎥) 등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교적 높은 상황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농도가 줄고 있어 전국적으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국립환경과학원은 예상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16일에도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6: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