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스키요정' 시프린 "애증의 대회전, 오늘은 조금 좋네요"

평창 대회 첫 경기 '역전 우승'…내일은 회전 2연패 도전 "다시 집중"

[올림픽] '평창에서 첫 금메달 획득!'
[올림픽] '평창에서 첫 금메달 획득!'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경기 메달 세리머니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미국 미카엘라 시프린이 기뻐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첫 경기인 대회전부터 역전극으로 우승을 차지한 '스키요정' 미케일라 시프린(23·미국)은 주 종목인 회전 2연패 도전 의지를 다졌다.

시프린은 15일 평창의 용평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여자 대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회전은 무척 좋아하지만, 대회전은 뭔가 '애증' 관계가 있는 종목이었다"면서 "오늘의 결과로 조금 더 좋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그는 1차 시기 1분10초82로 마누엘라 모엘그(이탈리아·1분10초62)에게 0.2초 뒤졌으나 2차 시기 선전으로 합계 2분20초02를 기록해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전은 시프린이 4년 전 소치에서 5위에 자리했던 종목이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선 지난해 2위가 최고 성적이다. 월드컵에서도 회전에 비하면 우승 횟수가 극히 적다.

시프린은 "내일 회전 경기도 있어서 에너지를 다시 집중해야 할 상황이지만, 월드컵에서 힘든 레이스를 치르다 올림픽에 왔고 그런 걸 채우기 위해 2차 시기에 다소 위험을 무릅썼다"며 우승 의지가 강했음을 강조했다.

이어 "언제인지 잘 모르겠지만, 1차 시기를 마치고 어느 순간에 '난 이길 수 있어'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기분을 유지하려고 노력했다"면서 "2차 시기엔 금메달을 따러 갔다"고 자신감도 숨기지 않았다.

[올림픽] 스키 요정 피니시라인 통과
[올림픽] 스키 요정 피니시라인 통과(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2차전 경기에서 미국의 미카엘라 시프린이 피니시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회전은 시프린이 4년 전 소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고, 최근 3차례 세계선수권대회를 석권한 종목으로 우승 후보 '0순위'로 꼽힌다.

시프린은 "지금은 다시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내일 경기를 위해 조금 쉴 것"이라고 말했다.

여자 회전은 애초 14일에 열리려다 좋지 않은 날씨 때문에 16일로 연기됐다. 이날 여자 대회전도 원래는 12일 개최 예정이었으나 강풍으로 이날 미뤄졌던 터라 시프린은 이틀 연속 레이스에 나선다.

그는 "경기를 할지 안 할지 모르다 보니 지난 며칠은 정신적 부담감이 좀 있었는데 오늘 마침내 뛰게 됐다. 이제 공은 굴러가기 시작했고, 내일이 무척 기대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번 대회에 앞서 5개 종목 모두 도전을 예고했던 시프린은 "아직 확실히 결정한 건 아니지만, 일정이 바뀌면서 활강이나 복합 연습 및 경기 전에 휴식이 필요할 것 같아서 슈퍼대회전은 나서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7: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