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 대통령 "남북합동무대 감사", 서현 "역사적순간 함께해 기뻐"

설 맞아 취업준비생 등에 격려 전화하면서 서현과도 통화

문 대통령, '국민과 희망의 전화 인사'
문 대통령, '국민과 희망의 전화 인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설 명절을 맞아 국민 11명과 전화 통화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학신입생 이현준 군, 싱가포르 영주권 취득을 포기하고 자원입대한 신병 훈련생 유지환 군, 베트남 출신의 신입 경찰관 팜티프엉 씨, 평창동계올림픽 현장에서 근무 중인 특수구조단 재전입자 김수영 씨, 올해 쌍둥이 출산한 김주영 씨, 블라인드 채용 우수 사례자 유슬이 씨, 삼지연 관현악단 합동 공연 가수 서현, 공중보건의 임현우 씨, 제주 4·3을 그린 소설 ‘순이 삼촌’의 현기영 작가, 늦깎이 여성 과학자 박은정 씨, 전통시장 청년상인 배민수 씨와 전화 인사를 했다. 2018.2.15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과 함께 무대에 서서 '남북 합동무대'를 만들어준 소녀시대 서현에게 전화를 걸어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첫날인 이날 취업준비생과 공중보건의 등 새로운 시작과 희망의 사연을 가진 각 분야의 시민에게 전화를 걸면서 서현과도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손잡고 공연하는 모습, 포옹하는 모습이 국민, 더 나아가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서현은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하게 돼 기뻤다"고 밝혔다.

[올림픽] '열창하는 남북'
[올림픽] '열창하는 남북'(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가수 서현이 함께 '우리의 소원'이라는 제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2018.2.11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이어 "많은 분의 노력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시작됐다"며 "'평화올림픽'이 이어져 평창 이후까지도 그 분위기를 끌고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서현은 앞서 지난 11일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 무대에 올라 북한 예술단 단원들과 함께 '우리의 소원' 등을 불렀다.

공연이 끝난 뒤에는 북측 예술단원과 포옹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서현은 공연 전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만나는 자리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서현 측은 "무대 참여자로서 잠시 인사를 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8: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