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한국 여자 알파인스키 "첫 경기 '깨졌지만' 그래도 달립니다"

대회전서 김소희 45위·강영서 47위…16일 회전 다시 출전

[올림픽] 기록 확인하는 김소희
[올림픽] 기록 확인하는 김소희(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2차전 경기에서 한국의 김소희가 피니시 라인을 통과한 뒤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신체적으론 큰 차이 없다고 느끼는데… 경기에서 깨지는 걸 보니 다르긴 다르네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여자 알파인스키 첫 경기인 대회전 경기를 마친 김소희(22)는 세계 정상급의 벽을 확실히 느꼈다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김소희는 15일 평창 용평 알파인센터에서 열린 여자 대회전 1, 2차 시기 합계 2분 35초 37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81명 중 45위에 자리했다.

두 차례 모두 레이스 도중 실수로 기록이 기대만큼 나오지 않았다.

김소희는 "사실 올림픽 코스로 지정되고 나서 용평에서 타 보질 못했다. 실수가 나왔을 땐 '연습 부족이구나' 싶었다"면서 "우리나라에서 하는 대회인데 저희에게 기회가 좀 있었다면 나았을 것 같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이렇게 올림픽에서 직접 경쟁해서 '깨지다'보니 확실히 우리가 불모지이고, 열악하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체계적인 시스템이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16일 회전에도 출전하는 김소희는 "내일은 오늘보다 집중하고, 몸과 마음을 컨트롤해 들뜨지 않은 마음으로 더 좋은 결과를 내고 싶다"며 미소 지었다.

[올림픽] 강영서 피니시 통과
[올림픽] 강영서 피니시 통과(평창=연합뉴스) 조현후 인턴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용평 알파인스키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알파인 스키 여자 대회전 2차전 경기에서 한국의 강영서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18.2.15
who@yna.co.kr

'동생' 강영서(21)는 2분 37초 06으로 47위에 자리했다.

강영서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면서 "연습은 그간 수없이 했으니 기량을 발휘할 힘은 결국 멘탈인 것 같다. 오늘 1차보다 2차 시기가 나았으니 회전에선 더 자신 있게 달려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큰 경기에서 세계적인 선수들이 어떻게 하는지 눈으로 보고 상황과 분위기를 겪어보니 많은 걸 배우게 된다"면서 "내일은 '못 먹어도 고(go)'라는 심정으로 30위권 진입을 목표로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8: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