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GM·협력사, 15만6천명 고용…자동차산업 종사자의 45%

1만1천명 고용한 86개 1차 협력사는 한국GM에만 납품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GM이 철수할 경우 국내 자동차산업 종사자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GM과 협력사의 총 고용 인원이 2016년 기준 15만6천명으로 추정된다고 15일 밝혔다.

한국GM이 약 1만6천명을, 부품 협력사가 약 14만명을 각각 고용했다.

1차 협력사 301개사가 약 9만3천명을 고용했는데, 이 가운데 86개사(고용 인원 1만1천명)는 한국GM에만 납품하는 전속 협력사다.

2차 협력사 1천개사가 약 3만명을, 3차 협력사 1천700개사가 약 1만7천명을 고용한 것으로 산업부는 추정했다.

통계청의 2016년 기준 광공업·제조업 조사에 따르면 완성차 업체와 부품 협력사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산업의 직접 고용 인원은 약 35만명이다.

한국GM이 철수하거나 사업 규모를 대폭 줄일 경우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고용 인원의 약 44.6%(15만6천명/35만명)가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협력사 가운데는 한국GM 외에 다른 완성차 업체에도 납품하는 곳이 있지만, 한국GM 주문이 줄면 매출이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

35만명 중 국내 완성차 업체 7개사가 고용한 인원은 약 13명이다.

현대차 6만7천517명, 기아차 3만4천102명, 한국GM 1만5천906명, 르노삼성 4천226명, 쌍용차 4천833명, 자일대우버스 611명, 타타대우 상용차 1천331명 등으로, 한국GM이 세 번째로 많은 인원을 고용했다.

한국GM 군산공장 출근하는 조합원들
한국GM 군산공장 출근하는 조합원들(군산=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한국GM이 전북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14일 오전 민주노총 금속노조 전북지부 조합원들이 투쟁 머리띠를 두르고 공장 동문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8.2.14
jaya@yna.co.kr

[표1] 한국GM 및 협력사 고용 현황(2016년 기준)

구분 회사 수 고용인원
한국GM 1개사 약 16,000명
협력사 1차협력사
(전속협력사)
301개사*
(86개사)
약 93,000명
(11,000명)
2차협력사 1000개사(추정) 약 30,000명(추정)
3차협력사 1700개사(추정) 약 17,000명(추정)
합계 140,000
합계 156,000명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1차 협력사는 자동차부품 전문업체 기준, 전속협력사는 한국GM에만 납품하는 업체)

[표2] 국내 완성차 업체 고용 현황(2016년 기준)

현대 기아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자일대우버스 타타대우상용차 합계
67,517 34,102 15,906, 4,226 4,833 611 1,331 128,526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19: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