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각 北 황병서 추정인물, 공식행사에 다시 등장

김정일 생일기념 보고대회 참석…당국자 "당 부부장급으로 복귀한듯"

북한 황병서 추정 인물, 공식행사 영상서 포착
북한 황병서 추정 인물, 공식행사 영상서 포착 (서울=연합뉴스) 북한군 총정치국장을 지내다가 최근 실각한 것으로 알려진 황병서가 다시 공식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15일 포착됐다. 이날 오후 조선중앙TV가 녹화 중계한 김정일 생일 76돌 경축 중앙보고대회 영상에서 황병서로 추정되는 인물(흰색 원)이 행사장 객석에 자리 잡은 모습이 확인됐다. 노동당 부부장들과 나란히 서 있는 모습으로 미뤄 황병서는 당 부부장급으로 복귀한 것으로 추정된다. 2018.2.15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군 총정치국장을 지내다가 최근 실각한 것으로 알려진 황병서로 추정되는 인물이 공식행사에 참석한 모습이 15일 포착됐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6시 30분께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 76돌 경축 중앙보고대회를 녹화 중계했다.

이 영상에서 황병서로 추정되는 인물이 노동당 간부들이 앉아있는 행사장 객석에 자리 잡은 모습이 확인됐다.

북한 TV에서 확인된 인물이 황병서라면 그가 사상 교육을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국정원은 지난 5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주도로 총정치국에 대한 검열이 진행됐다"면서 "검열 결과 황병서는 총정치국장에서 해임됐고, 현재 김일성고급당학교에서 사상 교육을 받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한 바 있다.

황병서는 군 총정치국장 재임 시절인 지난해 10월 12일 만경대혁명학원 창립 70돌 기념보고대회에 참석한 것을 마지막으로 더는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았다.

이날 중앙보고대회 영상에서는 황병서의 오른쪽 옆에 당 부부장급인 전일춘 전 노동당 39호실장이, 왼쪽 옆에는 홍승무·홍영칠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들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따라 황병서는 군복을 벗고 노동당 부부장급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영상에서 확인된 인물이 황병서인 것으로 보인다"라며 "옆자리에 나란히 앉아있는 사람들을 봤을 때 황병서는 노동당 부부장급으로 복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황병서는 노동당 조직지도부 출신으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생모 고용희의 생전에 그의 신임을 받으며 일찍부터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에 앞장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군사 담당)으로 소개되며 북한 매체에 처음 등장했던 황병서는 2010년 9월 당시 후계자 신분이던 김정은 위원장이 대장 칭호를 받을 때 군 중장(별 2개) 칭호를 받으며 주목을 받았다.

김정은 체제 들어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에 오르며 승승장구한 황병서는 2014년 5월에는 최룡해의 후임으로 북한군 서열 1위인 총정치국장에 임명됐다. 군 계급도 대장을 거쳐 차수(대장 위의 계급)까지 올랐다.

이와 함께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자리까지 꿰차며 황병서는 한때 김정은 정권의 '2인자'로까지 불렸지만, 작년 10월 군 총정치국에 대한 당 조직지도부의 검열을 통해 처벌을 받으면서 정치적으로 추락했다.

황병서가 강한 처벌을 받은 다른 총정치국 간부들과 달리 비교적 빨리 중앙 정치무대에 복귀했다면 이는 그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신임이 남다르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1: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