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한국新' 이승훈 "예상못한 최고기록…순위를 넘어 만족"

[올림픽] 이승훈 '평창 탄환'
[올림픽] 이승훈 '평창 탄환'(강릉=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5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승훈이 힘찬 레이스를 하고 있다. 2018.2.15
image@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자신의 최고기록이자 한국신기록을 갈아치운 이승훈(30·대한항공)은 "랩타임을 미리 계산하고 레이스를 펼쳤는데 그대로 잘 운영됐다. 목표한 만큼 탔다"고 강조했다.

이승훈은 15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0m에서 12분55초54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기록은 이승훈이 2011년 2월 19일 2010-2011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월드컵 7차 대회에서 작성한 한국 기록이자 자신의 최고기록인 12분57초27을 7년 만에 무려 1초73이나 줄인 한국 신기록이다.

이승훈은 6,000m 지점부터 한 바퀴 랩타임을 30초대로 줄이면서 스퍼트를 시작했고, 마지막 바퀴에서는 랩타임을 29초74를 찍으면서 한국신기록이자 자신의 최고기록을 돌파했다.

이승훈은 레이스를 마친 뒤 방송 인터뷰에서 "레이스를 시작하기 전에 랩타임을 미리 계산했다"라며 "그 계산대로 경기가 잘 운영돼 좋은 기록이 나오게 됐다. 목표한 만큼 탔다"고 결과에 만족스러움을 표시했다.

6,000m 지점부터 스퍼트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선 "기존 경기를 보면 6,000m 이후 랩타임이 느려지는 편이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6,000m부터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계획하고 경기에 나섰다"라며 "잘 진행됐고 체력안배가 잘 돼 스퍼트가 잘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승훈은 뛰어난 뒷심에 대해서도 "운동선수에게 비결은 훈련뿐이다. 열심히 준비했던 만큼 좋게 결과가 나와서 순위를 떠나 만족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 최고기록은 예상을 못 했다.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세웠던 최고기록을 넘어설 줄은 몰랐다. 만족스러운 결과"라고 웃음을 지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1: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