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백지선호, 조민호 선제골…1피리어드 1-2로 마쳐

[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데뷔전 역사적인 첫 골
[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데뷔전 역사적인 첫 골(강릉=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5일 오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예선 한국 대 체코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첫 골을 터뜨리고 환호하고 있다. 2018.2.15
ccho@yna.co.kr

(강릉=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세계 21위인 한국이 6위 체코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지만 연달아 2골을 내주고 역전을 당했다.

백지선(51·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리그 체코와 1차전에서 1피리어드를 1-2로 마쳤다.

한국은 1피리어드 7분 34초에 조민호(31·안양 한라)가 한국의 올림픽 첫 골을 터트렸다.

문전 중앙에서 브락 라던스키의 크로스 패스를 건네받은 조민호는 한번 드리블한 뒤 강력한 리스트샷으로 골망을 갈랐다.

하지만 한국은 11분 59초에 숏핸디드(우리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 상황에서 얀 코바르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이후 한국은 파워 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기회를 잡았으나 되려 16분 18초에 미할 레피크에게 역전 골을 허용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1: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