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北응원단, 아이스하키 한국 첫골에 환호…'남남북녀' 화합의 장(종합)

한국 선수만 출전한 경기에 응원 나선 것은 이번 대회 처음

[올림픽] 한국 선취점 환호
[올림픽] 한국 선취점 환호(강릉=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5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대한민국-체코의 경기에서 한국이 선취점을 올리자 북측 응원단이 환호하고 있다. 2018.2.15 ryousanta@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영재 박영서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 남자아이스하키 한국과 체코의 조별리그 경기 1피리어드 7분 34초.

한국 대표팀 조민호(31·안양 한라)의 샷이 체코 골망을 흔들자 체코 골문 바로 뒤 관중석에 모여 앉은 북한 응원단이 일제히 일어섰다.

북한 응원단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열띤 환호를 보내며 한국 대표팀의 올림픽 첫 골을 축하했다.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과 북한 응원단의 '남남북녀' 화합의 장이 펼쳐졌다.

북한 응원단은 15일 저녁 평창올림픽 남자아이스하키 한국과 체코의 조별리그 경기가 열린 강릉하키센터에서 한국 대표팀을 위해 응원했다. 이번 경기는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오른 한국 대표팀의 역사적인 데뷔전이다.

북한 응원단이 평창올림픽에서 북한 선수는 없이 한국 선수만 출전한 경기에 나온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북한 응원단은 남북 단일팀 경기나 남북 선수가 함께 출전한 경기에만 참석했다.

북한 응원단이 한국 대표팀 경기에 나와 응원전에 나선 것은 그만큼 남북 화해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관중석에 앉은 북한 응원단은 약 230명으로, 응원단 전체에 해당하는 규모다.

경기 시작 약 40분 전에 관중석에 나타난 북한 응원단은 한국 대표팀과 마주 보는 체코 골문 바로 뒤에 자리 잡고 박수와 함께 '우리는 하나다!', '조국 통일!', '우리 민족끼리!' 등을 외치며 일찌감치 응원 준비에 돌입했다. 이들은 평소처럼 파란색과 하얀색이 섞인 체육복 상의와 빨간색 하의, 흰 모자 차림이었다.

한국 대표팀이 체코 골문을 향해 돌진하거나 샷을 날리면 북한 응원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한반도기를 흔들고 "와∼" 하는 환호를 보내며 힘을 불어넣었다.

체코 응원단이 구호를 외치자 북한 응원단은 이에 질세라 한반도기를 흔들며 "이겨라!"를 외치기 시작했고 남측 관중이 이에 호응하면서 체코 응원단의 목소리를 잠재웠다.

남측 관중이 태극기를 흔들며 한목소리로 "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외칠 때는 북한 응원단은 한반도기를 흔들며 다른 구호를 외쳐 약간의 부조화가 연출되기도 했지만,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큰 함성으로 합쳐졌다.

한국 대표팀은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최종 스코어는 1-2로 석패했다. 경기 종료 직전 한국팀이 마지막 공격에 나서자 북한 응원단은 "힘내라!"를 외쳤고 남측 관중이 합세해 응원 열기는 최고조에 이르렀다.

경기를 마친 한국 대표팀은 중앙선에 일렬로 늘어서 북한 응원단 쪽으로 고개를 숙여 인사했고 북한 응원단은 한반도기를 흔들고 환호하며 격려했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도 특별한 소품 없이 한반도기를 들고 자연스러운 응원을 선보였다. 경기장 어딘가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옆의 동료와 말을 주고 받는 등 경기 관람을 즐기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체코 선수가 한국 골문을 향해 쇄도할 때는 한반도기 깃대 끝을 입에 대고 마음을 졸이는 듯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3: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