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한국, 루지 팀 계주 13개 팀 가운데 9위…독일 2연패

[올림픽] '결승점 터치'
[올림픽] '결승점 터치'(평창=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팀릴레이 경기에서 한국 1번 주자 아일린 프리슈 크리스티나가 터치패드를 찍고 있다. 2018.2.15
saba@yna.co.kr

(평창=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국 루지 대표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팀 계주에서 13개 출전팀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독일에서 귀화한 아일렌 프리슈(26·경기도체육회), 임남규(29·대한루지경기연맹), 박진용(25·경기도체육회)-조정명(25·국군체육부대)으로 이뤄진 한국 대표팀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팀 계주에서 2분26초543의 기록으로 9위에 올랐다.

경기는 여자 싱글, 남자 싱글, 더블 순으로 진행됐다. 앞선 주자가 주행 막판에 몸을 살짝 일으켜 결승선의 터치 패드를 건드리면 다음 주자가 출발하는 방식이다.

팀 계주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루지 최강국' 독일 팀은 2분24초517을 기록, 소치 대회에 이은 2연패를 달성했다.

캐나다는 2분24초872로 은메달, 오스트리아는 2분24초988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팀 계주를 끝으로 평창올림픽 루지 종목은 모든 일정이 끝났다.

[올림픽] 둘이서 함께 질주
[올림픽] 둘이서 함께 질주(평창=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루지 팀릴레이 경기에서 한국 3번 주자 박진용-조정명이 질주하고 있다. 2018.2.15
seephoto@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2: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