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림픽] 여자컬링 "한일전 이기고픈 마음에…집중 못해"

[올림픽] 축하합니다
[올림픽] 축하합니다(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컬링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패한 한국 선수들이 일본 선수들을 축하해 주고 있다. 2018.2.15 yoo21@yna.co.kr

(강릉=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일전에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한 여자컬링 대표팀이 "꼭 이기고 싶은 마음에 더 긴장하고 샷에 집중하지 못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여자컬링 대표팀(스킵 김은정)은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 5-7로 역전패했다.

서드 김경애는 경기 후 이같이 아쉬워하면서 "다음 경기부터는 욕심을 버리고 샷을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5-4로 앞서던 9엔드, 마지막 스톤이 하우스를 그대로 통과하는 실수로 이어지면서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당하며 역전된 상황이 아쉬웠다.

김선영은 "긴장된 상황에서 좀 더 여유를 갖고 침착했어야 했다"며 "이번 경기를 바탕으로 샷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오전 세계랭킹 1위 캐나다에는 8-6으로 쾌승을 거두며 좋은 출발을 한 바 있다. 일본전 패배로 예선 중간전적은 1승 1패가 됐다.

김선영은 "캐나다전에서도 긴장했지만, 그때는 샷을 하나하나 만들어가는 데 집중했다. 한일전에서는 꼭 이기려는 마음에 힘들었다"고 곱씹었다.

김민정 감독은 "샷이 아닌 결과를 생각한 탓"이라고 말했다.

뜨거운 응원 속에서 역전패해 더욱 아쉬움이 남는다.

김선영은 "이런 응원 소리는 처음이었는데 긍정적인 힘을 받았다"고 고마워했다.

대표팀은 16일 세계랭킹 2위 스위스를 만난다.

김선영은 "상대가 누구인지 신경 쓰지 않고 샷에 집중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3: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