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RNewswire] WeChat Pay,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관광객 위한 프로모션 개시

-- 중국의 모바일 결제 솔루션 업체, 올해 춘절 기간에 해외로 떠나는 중국인 관광객에게 더욱 편리한 쇼핑 경험 선사하기 위해 해외 유명 매장과 제휴

(광저우, 중국 2018년 2월 14일 PRNewswire=연합뉴스)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신저 앱인 WeChat의 모바일 결제 솔루션인 WeChat Pay는 이번 춘절(중국 음력 설)을 기념해서 해외 유명 매장과 제휴함으로써 다양한 프로모션을 개시한다. 해외여행 중에도 중국 전통 축제만의 쾌활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번 명절에 행사에 참여 중인 매장에 중국인 관광객이 방문해서 WeChat Pay를 통해 구매할 경우, 중국이나 다른 동아시아 사회에서 내려오는 중요한 풍습 중 하나인 빨간 돈 봉투를 받을 기회가 부여된다. WeChat Pay가 제공하는 해외 결제 수단은 중국인 해외 관광객이 매장에 중국 위안화로 결제해도, 해당 매장은 현지 통화로 받을 수 있게 해준다. 이는 환전의 문제를 해결해줌과 동시에 구매하는 사람이 낯선 통화의 소액 지폐나 동전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되도록 해준다. WeChat Pay는 해외 매장이 중국인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도우며, 8억 명의 사용자와 매장을 이어주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WeChat Pay, 해외 시장으로 확장

중국관광연구원(Chinese Tourism Academy)이 발표한 2018년 춘절에 대한 Outbound Travel Trends Report에 따르면, 이 기간에 해외를 여행하는 중국인 관광객은 약 6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더욱 많은 중국인이 해외를 여행하면서, WeChat은 점점 더 증가하는 해외 매장과의 협업을 통해, 중국 통화를 현지 통화로 환전하는 것과 같은 번거로운 일에 신경 쓰지 않고 서비스의 질에만 신경 쓰도록 하는 등, 그 영역을 국제무대로 점점 넓혀가고 있다.

WeChat Pay의 2018년 춘절 프로모션은 호주, 미국, 유럽 다수 국가, 그리고 아시아 일부 국가 및 지역(홍콩, 일본, 마카오, 대한민국, 대만, 태국 및 싱가포르)에서 시행된다. 춘절 기간에 이 국가 및 지역을 방문하는 WeChat 사용자는 협업 중인 매장에 있는 QR 코드를 스캔함으로써 빨간 돈 봉투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사용 금액이 500위안(미화 약 75달러)이 되면 50위안(미화 약 7.5달러)의 할인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무작위 할인도 받을 수 있다. 빨간 돈 봉투는 WeChat Pay 사용자에게 고향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도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명절을 느낄 수 있도록 해준다.

스마트 결제에서 스마트 라이프스타일로, WeChat Pay의 스마트 라이프스타일 컨셉이 전 세계 사용자에게 혜택 제공

과거 수년간 국제 시장으로의 확대를 위해 투자를 증가시켰던 WeChat Pay는 자사의 정교한 결제 수단을 홍콩, 태국 및 일본 등 여러 국가 및 지역에 진출시키는 데 성공했다. 동시에 자사와 제휴한 해외 매장에 대한 지원을 더욱 복합적으로 증대시켰다.

WeChat은 월평균 9억8천만 명이 실제로 사용하는 인기 있는 중국의 소셜 앱이며, 그중 8억 명이 이상이 WeChat Pay를 사용한다. 이런 엄청난 사용자 수를 바탕으로, WeChat Pay의 지원을 받는 스마트 리빙 컨셉은 다른 세계와 소통하는 연결고리 중 하나가 되며, 동시에 중국을 이해하는 하나의 수단이 되고 있다. 현재, WeChat Pay의 해외 사업은 25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서 13개의 통화에 대한 거래를 소화할 수 있는 규모에 이르렀다.

WeChat Pay 팀은 앞으로도 지속해서 해외 사업에 투자하고, 고객에 대한 서비스 제공 능력을 향상시키며, 동시에 지속해서 증가하는 해외 매장과의 제휴를 통해 전 세계 사용자에게 더욱 편리한 결제방식을 통한 스마트 리빙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WeChat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5 23: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