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학생 19명과 벽장에 숨어…참극현장서 아이들 지켜낸 미 교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플로리다 주 파크랜드의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 교사 멜리사 펄코스키는 본능적으로 움직였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께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들떠 있던 학교에서 소방 사이렌이 울렸다.

펄코스키는 평소 훈련하던 대로 아이들을 밖으로 내보낼 작정이었다.

그런데 느낌이 이상했다고 한다. 1∼2분 뒤 보안직원이 교내에 총격범이 있다고 알려왔다.

소방 사이렌은 총격범 니콜라스 크루스(19)가 학생들을 복도로 유인하기 위해 일부러 울린 것이었다.

여교사인 펄코스키는 복도에서 서성이던 아이들에게 다시 교실 안으로 들어오라고 소리쳤다. 펄코스키와 아이들은 교실 가장자리에 몰려 불안에 떨고 있었다.

그때 기지를 발휘했다.

펄코스키는 15일 CNN 방송에 출연해 앵커 앤더슨 쿠퍼와 나눈 대담에서 "60초 내지 90초 정도 지났을까 싶었다. 교실 문을 걸어 잠그고 벽장 속으로 숨었다. 아이들 19명과 함께 벽장 속에서 30분을 버텼다"고 말했다.

벽장 안에서는 공포에 울부짖는 아이도 있었다고 한다. 대부분의 아이는 숨죽인 채 공포의 시간을 견뎠다.

경찰 특수기동대(SWAT) 요원들이 교실에 들어와 안전을 확인할 때까지 펄코스키와 19명의 아이는 좁은 공간에 몸을 숨긴 채 총격을 피했다.

학생들의 생명을 구한 펄코스키는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면서도 "평소 총격 사건에 대비한 훈련을 하지만 충분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 준비돼 있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브로워드 카운티 학교들이 상황에 대비했지만 많은 사상자가 나왔다. 우리 정부와 나라가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데 실패했다는 사실은 슬픈 일"이라고 지적했다.

미 플로리다 주 총격 사건 발생한 고교
미 플로리다 주 총격 사건 발생한 고교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6 01: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