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상원 여야의원들 "백악관, '코피 전략은 없다'고 밝혀"

손턴 동아태 차관보 지명자 "나도 그렇게 이해하고 있다"
"우선순위는 외교적 합의를 통한 한반도 비핵화 달성"

코피전략 (PG)
코피전략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사진합성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백악관은 대북 전략으로 제한적 선제타격 구상, 이른바 '코피 전략'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고 미 상원 외교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지명자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민주당 진 샤힌(뉴햄프셔) 의원은 이날 열린 외교위의 손턴 차관보 지명자 인준청문회에서 "백악관 관리가 북한을 공격하기 위한 코피 전략은 없다고 분명히 했다"며 "손턴 지명자도 코피 전략은 없다고 이해하고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손턴 지명자는 "그렇다. 나는 그렇게 이해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또 공화당의 제임스 리시(아이다호) 상원의원도 청문회에 앞서 열린 비공개회의에서 "행정부 인사로부터 '코피 전략 같은 것은 없으며, 그것에 관해 이야기해본 적도 없다'고 말하는 것을 분명히 들었다"고 전했다.

외교위 비공개회의에는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출석해 브리핑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손턴 지명자는 모두발언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우선순위는 외교적 합의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어떻게 해서든 그(비핵화) 목표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트럼프 정부는 북한의 핵·탄도 미사일 개발 시도를 제압하기 위해 '최대의 압박' 작전으로써 국제사회가 뭉쳐 협력하게 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와 북한을 외교·경제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한 전 세계의 추가적인 노력은 우리가 북핵을 받아들이지 않으리라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턴 지명자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동아태 담당 차관보 대행을 맡아오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공식 지명을 받고 이날 인준청문회장에 섰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16 03: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