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이버범죄 경제적 피해 6천억 달러…전세계 GDP의 0.8%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사이버범죄가 지난해 글로벌 경제에 미친 피해액이 최대 6천억 달러에 이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3일 CNBC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업체인 맥아피와 유명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사이버범죄의 경제적 피해가 글로벌 경제의 0.8%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추정했다.

맥아피는 2016년 현재 4조2천억 달러인 전세계 인터넷 경제 규모와 비교한다면 사이버범죄가 이에 14%의 세금을 붙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이버범죄의 경제적 피해가 단기간에 급증하는 추세를 보인 것은 더욱 우려되는 부분이다. 맥아피와 CSIS가 2014년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추정한 피해 규모는 4천450억 달러였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맥아피의 이언 입 아태지역 담당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처럼 사이버범죄의 경제적 피해가 급증한 것은 기계학습, 인공지능과 같은 기술 부문에서 진입과 개발 비용이 낮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단적으로 말해서 사이버범죄 활동이 예전보다 더욱 용이해졌다는 지적이다. 그는 범법자들이 일종의 '헬프 데스크'를 갖추고 있고 사이버공격을 저지르기 위해 더이상 고난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입 CTO는 특정한 국가들이 사이버 범죄자들의 소굴로 간주되고 있다고 말하고 북한과 이란, 러시아는 주로 금융 부문을 노리고 있고 중국은 스파이 활동에 주력하는 쪽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체크에서 580억 엔에 상당하는 NEM(뉴이코노미무브먼트) 코인이 해킹을 당한 것은 사이버범죄의 피해가 날로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의 하나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23 15:5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