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에셋자산운용, 베트남에 합작 운용사 세운다

국내 자산운용업계 첫 베트남 법인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베트남 현지에서 자산운용사를 설립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베트남투자공사와 손잡고 베트남 현지 운용사인 '틴팟(Tin Phat Management Fund Joint Stock Company)'을 인수해 합작법인을 세운다고 26일 밝혔다.

미래에셋이 틴팟 지분 100%를 인수하고서 증자를 통해 베트남투자공사의 자회사인 SIC에 30% 지분을 넘긴다.

베트남투자공사는 베트남 국유 자산을 운용, 관리하는 기관이다.

국내 운용업계에서 베트남 현지 사무소 설립이나 일부 지분 투자 외에 법인 설립은 처음이다.

이를 통해 미래에셋은 중국과 홍콩 등 중화권 네트워크뿐 아니라 동남아 지역 교두보를 구축하게 됐다며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주식, 채권과 같은 전통자산뿐 아니라 대체투자 분야에서도 주도권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베트남에 사무소를 설립해 펀드 운용과 자문서비스를 해오면서 리서치 기반을 구축했으며 한국 주재원과 호치민, 하노이 시장에 리서치 인력을 두고 공사모 주식형, 혼합형, 기업공개(IPO) 등 펀드를 운용 중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베트남 법인은 펀드 운용뿐 아니라 현지 투자자들에게 판매할 신규 펀드를 출시할 예정이며 베트남투자공사와 협업해 부동산과 인프라 등 다양한 대체투자 상품도 개발할 계획이다.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이번 베트남 합작 운용사는 성장하는 동남아시아 시장의 전진 기지로 의미가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에셋 노하우를 베트남투자공사와 공유하며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각각 2007년, 2011년에 설립된 합작 종합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006800] 베트남 법인과 여신전문 금융회사인 미래에셋파이낸스컴퍼니와 시너지 창출도 기대했다.

베트남 공모펀드 시장은 47개 자산운용사가 진출해 7조3천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미래에셋은 2003년 홍콩에 해외 운용법인을 설립하고서 인도, 영국, 미국, 브라질법인 등을 잇달아 출범시켰고 최근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Global X' 인수계약도 맺었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26 09: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