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공계 반발에도…2021수능 이과 수학서 기하 제외 확정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PG)
2021 대학수학능력시험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문과는 삼각함수 포함돼 학습부담 우려…교육부 "부담 크지 않을 것"
과탐Ⅱ 포함…국어영역 '매체' 출제 안 해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수학·과학계 등의 반발에도 현재 고1 학생들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 가형 출제범위에서 '기하'가 제외된다.

인문·사회계열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에는 기존 출제범위에 없던 삼각함수 등이 추가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를 확정해 시·도교육청과 일선 고등학교에 안내한다고 27일 밝혔다.

교육부는 정책연구, 학부모·교사·장학사·대학교수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 시·도 교육청 의견수렴과 공청회 결과를 종합해 수능 출제범위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우선, 이공계열에 진학할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학 가형의 출제범위는 수학Ⅰ, 미적분, 확률과 통계다.

교육과정이 바뀌면서 심화과목인 '진로선택과목'이 된 기하는 빠진다.

기하가 이과 수학 출제범위에서 제외되는 것은 1994학년도 수능 시행 이후 처음이다.

앞서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과학·공학 분야 석학 단체인 한림원 등은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에 기하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기초과학계 대표 단체인 대한수학회도 같은 내용의 성명을 낸 바 있다.

하지만 교육부는 "기하를 출제하는 것은 새 교육과정 운영과 수험생 부담 완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다"며 "기하가 모든 이공계의 필수과목으로 보기는 곤란하고 대학이 모집단위별 특성에 따라 학생부에서 기하과목 이수 여부를 확인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비해 인문·사회계열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치르는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수학Ⅰ, 수학Ⅱ, 확률과 통계로 결정됐다.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삼각함수' 등 기존 수학 나형에 포함되지 않았던 내용이 추가된 셈이다.

교육부는 다만 "올해 고1 학생들이 배우게 되는 새 수학 교육과정은 학습 내용의 수준과 범위를 적정화했기 때문에 추가된 내용으로 인한 학습부담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어의 경우 화법과 작문, 문학, 독서, 언어(문법)가 출제된다.

당초 한 과목인 '언어와 매체'를 한꺼번에 출제하는 방안이 논의됐지만 '매체'가 기존 시험범위에 없던 내용이라는 점을 고려해 언어만 출제하기로 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과학탐구는 현행 수능과 동일하게 물리Ⅰ, 물리Ⅱ, 화학Ⅰ, 화학Ⅱ, 생명과학Ⅰ, 생명과학Ⅱ, 지구과학Ⅰ, 지구과학Ⅱ를 출제한다.

과학Ⅱ 과목은 수학과 달리 물리, 화학, 생명과학, 지구과학 등 계열별로 단독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영어, 사회탐구, 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은 현행 수능과 출제범위가 같다.

교육부는 지난해 수능-EBS 연계율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2021학년도에는 학생 혼란을 줄이고자 연계율을 현행처럼 유지하고, 올해 8월 발표할 대입제도 개편안에서 EBS 연계에 대한 검토 내용을 담겠다고 전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27 11: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