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독] 21연패 여자농구 KDB생명, 이달 말 18년 만에 구단 해체

WKBL 위탁 운영 검토…새 주인 찾지 못하면 5개 구단으로 축소

KDB생명 선수단 모습. [WKBL제공=연합뉴스]
KDB생명 선수단 모습. [WKBL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이 이번 달 해체된다.

KDB생명은 2016-2017시즌이 끝난 뒤인 지난해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에 '2017-2018시즌 이후로는 구단 운영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고, 올해 들어서도 한 차례 더 이와 같은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WKBL과 KDB생명은 팀 해체 및 리그 탈퇴에 관한 세부 내용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WKBL은 5개 구단으로 줄어들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WKBL은 우선 KDB생명을 인수할 기업을 찾을 때까지 연맹에서 구단을 위탁 관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지만 한시적인 방법이기 때문에 현재의 6개 구단 체제가 언제까지 유지될지 불투명하다.

WKBL 규정상 리그를 탈퇴하는 구단은 한 시즌 운영비를 내도록 되어 있기 때문에 그 금액으로 2018-2019시즌까지는 6개 구단으로 리그가 운영되지만 2019-2020시즌부터는 새 주인을 찾아야 한다.

1998년 출범한 여자프로농구는 처음에 5개 구단 체제로 운영되다가 2000년 여름리그부터 KDB생명의 전신 금호생명이 창단하면서 6개 구단으로 늘었다.

이후 2012년 신세계가 팀을 해체했으나 같은 해 9월 하나금융그룹이 팀을 인수해 창단, 6개 구단 체제가 유지됐다.

그러나 이번에 2000년 6번째 구단 체제를 열었던 KDB생명이 팀 해체를 결정하며 다시 구단 수가 줄어들게 됐다.

'좋았어'
'좋았어'(구리=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20일 구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과 청주 국민은행 경기에서 구리 이경은 3점슛을 성공한 뒤 로이드와 손을 마주치고 있다. 2017.11.20
andphotodo@yna.co.kr

KDB생명은 모기업인 산업은행이 2010년 3월 금호생명을 인수하면서 금호생명 농구단의 명맥을 이은 팀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희망퇴직으로 임직원 230여 명을 내보내고 점포도 절반 정도로 감축하는 등 매각을 위한 준비를 해왔다.

농구단 해체 결정 역시 이와 같은 기업 매각 절차의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KDB생명은 2012-2013시즌 최하위를 시작으로 이번 시즌까지 6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나가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는 현재 21연패를 당하고 있으며 4승 30패로 일찌감치 최하위가 확정됐다.

7일 열리는 부천 KEB하나은행과 원정 경기가 KDB생명 유니폼을 입고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6 10:0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