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화재청 "방화 '흥인지문' 안전 점검…큰 피해 없어"(종합)

'보물 1호' 흥인지문 화재로 내부 그을려
'보물 1호' 흥인지문 화재로 내부 그을려 (서울=연합뉴스) 9일 오전 1시 59분께 서울 종로구 흥인지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약 4분 만에 꺼졌으나 흥인지문 내부 담벼락 등이 그을리는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방화 용의자 1명을 현장에서 붙잡아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종로소방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문화재 경비원이 화재 진화·방화범 진압"

출입통제 붙은 흥인지문
출입통제 붙은 흥인지문(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9일 화재가 발생한 보물 제1호 흥인지문(동대문)에 출입통제 라인이 붙어 있다. 2018.3.9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9일 새벽 방화 사건이 발생한 보물 제1호 흥인지문(興仁之門)이 큰 피해를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오늘 오전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함께 안전 점검을 진행했다"며 "문루 담벼락 일부가 경미하게 그을렸을 뿐 다른 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화재는 오전 1시 55분께 한 시민이 흥인지문 담장을 넘는 사람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흥인지문에서 근무 중이던 문화재 안전경비원 한 명은 방화범 장모 씨를 제압하고, 다른 한 명은 소화기로 종이박스에 붙은 불을 꺼 4분 만에 진화됐다.

흥인지문에는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 있으나, 움직임 감지 센서는 없다. 문화재 관리소는 장씨가 잠긴 문을 넘어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픽] '보물 1호' 흥인지문 방화미수 상황
[그래픽] '보물 1호' 흥인지문 방화미수 상황

또 불꽃 감지기, 자동화재 탐지설비도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 관계자는 "장비가 작동할 만큼 불꽃이 일지 않았다"고 말했다.

흥인지문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지만, 관리는 서울 종로구가 하고 있다. 문화재 안전설비도 종로구가 운영한다. 문화재 안전경비원 12명이 돌아가며 24시간 감시하고 있으며, 옥외 소화전과 소화기 등이 설치돼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 움직임 감지 센서 등 사물인터넷 기술을 도입해 안전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흥인지문은 한양도성의 동문으로, 조선 태조 5년(1396)에 처음 지어졌으나 현재 남아 있는 문은 고종 6년(1869)에 재건된 것이다. 한양도성의 성문 가운데 유일하게 반원형 옹성을 갖추고 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9 14: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