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타벅스, 업계 최초로 매출 1조원-영업익 1천억원 돌파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국내 커피전문점 시장을 독주하고 있는 스타벅스가 지난해 한국 시장 진출 18년 만에 처음으로 매출 1조원-영업이익 1천억원 시대를 열었다.

15일 신세계에 따르면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신세계 이마트의 5대5 합작법인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지난해 매출 1조2천634억6천만원, 영업이익 1천144억600만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25.9%, 영업이익은 33.9% 각각 증가한 수치다.

2016년 매출은 1조28억1천400만원, 영업이익은 854억3천900만원이었다.

스타벅스코리아가 매출 1조원, 영업이익 1천억원을 돌파한 것은 1999년 이화여대 앞에 1호점을 오픈하면서 국내 시장에 진출한 지 18년 만이다.

업계 2∼5위권인 투썸플레이스, 이디야, 엔제리너스, 커피빈 등의 매출이 1천억∼2천억원대에 불과하고 영업이익도 100억∼200억원대에 그치는 점을 감안하면 '매출 1조원-영업이익 1천억원' 시대를 연 스타벅스의 독주는 단연 돋보인다.

실적 호조로 매출이 급속히 늘어나면서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미국 스타벅스 본사에 매년 송금하는 로열티 규모도 지난해 631억원까지 증가했다.

이마트와 미국 스타벅스 본사의 계약에 따라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매년 매출액의 5%를 미국 본사에 로열티로 지급한다.

국내 시장에서 스타벅스의 고속 성장세는 매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는 점포 수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2010년까지만 해도 전국에 327개에 불과했던 스타벅스 점포 수는 2013년 500호점을 넘어섰고 2016년에는 1천호점을 돌파했다.

지난해에는 점포가 1천140개까지 늘어났다.

스타벅스가 이렇게 매년 점포 수를 급속히 늘려갈 수 있는 비결로는 여타 커피전문점과 차별화된 맛과 서비스뿐 아니라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20∼30대 여성 고객층이 워낙 탄탄하다는 점이 꼽힌다.

모든 점포가 직영 체제여서 다른 프랜차이즈 형태의 커피전문점들보다는 상대적으로 출점이 자유롭다는 것도 유리한 점이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관계자는 "리저브 커피와 티바나 등 날로 고급화하는 소비자 취향을 충족시키는 제품을 잇따라 도입해 국내 커피·음료 트렌드를 선도하고 '사이렌 오더' 등 차별화된 IT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지속 성장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타벅스 로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5 0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