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기차 배터리도 중국이 장악?…CATL "파나소닉 제쳤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CATL이 일본 파나소닉을 제치고 공급 규모 1위에 올라섰다고 밝히면서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도 중국의 장악력이 커지게 됐다.

14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CATL은 중국 선전 증시에 공모가 20억 달러 규모로 상장을 추진 중인 가운데 최근 공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CATL은 BMW, 폴크스바겐 같은 자동차 제조사에 배터리를 공급해왔으며,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신생기업) 니오(Nio)와도 협력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고객사가 많아지면서 지난해 배터리 판매가 12GWh 규모로 증가해 10GWh를 판매한 파나소닉을 앞섰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중국이 세계 전기차 시장을 거머쥐려는 야심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고 FT는 진단했다.

CATL은 2011년 일본 ATL에서 분사해 중국 푸젠(福建)성 닝더(寧德)시에 설립됐으며, 7년여 만에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로 컸다.

CATL은 2020년까지 생산 규모를 50GWh로 키운다는 계획이어서 세계 최대 전기차 제조사인 테슬라가 파나소닉과 손잡고 미국 네바다 공장의 생산 목표로 잡은 35GWh보다 높다.

배터리는 전기차 부품 가운데 가장 비용이 많이 들고 비중이 크다는 점에서 전기차의 성패를 가름한다.

파나소닉 또한 중국 안방 시장에 진출해 CATL과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파나소닉은 최근 다롄(大連)시에서 처음으로 공장을 가동해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파나소닉은 "다롄 공장에서 리튬이온 배터리를 대량 생산, 배송하기 시작하면서 세계 3대 거점인 일본, 미국, 중국을 아우르는 공급망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CATL 홈페이지 발췌
CATL 홈페이지 발췌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5: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