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교조 "4·3 70주년 특별공로상 교육부문 제외 유감"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제주지부는 14일 "4·3 70주년 특별공로상 분야에 교육부문이 빠진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상은 제주4·3평화재단이 4·3 70주년을 맞아 4·3 진실 규명과 명예회복에 헌신한 국내외 인사와 단체를 선정해 주는 상이다. 수상 분야는 학술연구, 언론출판, 문화예술, 시민운동, 국내활동, 국외활동 등 6개 분야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4·3에서 교육 분야는 매우 중요하다. 올해 재단 주요사업에도 평화교육이 제시돼 있다. 평화인권교육이 제대로 돼야 다시는 국가폭력이 재발하지 않는다"며 "특별공로상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교육부문을 제외한 건 4·3 교육 성과를 소홀히 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또한 재단이 지난 6일 특별공로상 시상 사실을 보도자료로 알린 지 3일 만인 지난 9일 재단실무위원회에서 추천한 사람에 대한 1차 선정을 끝냈다며 "이처럼 속전속결로 끝낼 것이 아니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합리적 절차를 거쳐 진행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제대로 된 4·3 교육을 위해 애쓰는 수많은 사람을 생각한다면 특별공로상에 교육부문은 꼭 필요하다"며 재단 측에 해명을 요구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5: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