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민혁·최주환, 임창용 상대로 나란히 투런포 작렬

두산, KIA에 5-2 승리

두산 베어스 최주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두산 베어스 김민혁과 최주환이 KIA 타이거즈 베테랑 임창용을 저격했다.

두산은 풍부한 야수진에 흐뭇해했고, KIA는 불펜에 대한 고민에 휩싸였다.

두산은 14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에서 KIA를 5-2로 꺾었다.

선취점은 KIA 이적생 듀오가 만들었다.

LG 트윈스에서 방출된 뒤 KIA에 입단한 정성훈이 0-0이던 3회 1사 후 좌익수 쪽 2루타를 쳤고, 2차 드래프트로 KIA 유니폼을 이은 유민상이 2사 2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쳤다.

하지만 경기 중반 두산이 홈런포로 전세를 뒤집었다.

0-1로 뒤진 6회 1사 1루에서 김민혁이 임창용의 시속 138㎞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두산은 2사 후 류지혁의 좌중월 2루타로 다시 기회를 잡았고, 최주환이 임창용의 시속 139㎞ 직구를 밀어쳐 좌중월 투런포를 쐈다.

임창용은 1이닝 3피안타 2피홈런 4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두산이 우타 거포 유망주로 꼽은 김민혁은 8회 무사 2루에서도 좌익수 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치는 등 이날 2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두산 새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는 3⅔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한국 무대 신고식을 치렀다. 후랭코프는 최고 시속 150㎞의 빠른 공을 던졌으나 사사구 4개(볼넷 2개, 몸에 맞는 공 2개)를 범해 의문 부호를 남겼다.

토종 선발 유희관은 3이닝 1피안타 무실점의 견고한 투구를 했다.

백업 야수로 경기를 치르고 패한 KIA도 마운드 위에서 소득이 있었다. 에이스 양현종이 3이닝 2피안타 무실점하며 건재를 과시하고, 유승철(2이닝 1피안타 무실점)과 문경찬(1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등 유망주도 호투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5: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