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에 물린 사고 1년 새 30% 증가…입마개·목줄 갖춰야

반려견[연합뉴스TV 제공]
반려견[연합뉴스TV 제공]

(안동=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12일 오후 1시께 경북 상주에서 70대 A씨가 기르던 개에 물려 숨졌다.

3일 낮 12시께 경주에서는 30대 B씨가 산책 도중에 지나가던 개에 다리를 물려 병원으로 실려 갔다.

최근 들어 경북에서 개에 물려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4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13일까지 개에 물린 사람은 34명으로 2017년 같은 기간 26명보다 30.8% 증가했다.

이 기간 개를 포획하기 위한 119소방대원 출동은 783건으로 지난해 555건보다 41.1% 늘었다.

도 소방본부는 반려견과 유기견 증가로 개 포획이나 개에 물린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본다.

개에 물리는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개 주인이 목줄이나 입마개로 안전장치를 갖춰야 한다고 소방본부는 당부한다.

또 모르는 개에 다가가거나 함부로 만지지 않아야 하고 개에게서 도망가듯 뛰지 않는 등 안전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개에 물렸을 때는 상처 부위를 흐르는 물로 씻고 피가 나면 소독한 천이나 수건으로 누른 뒤 119도움을 받아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

최병일 도 소방본부장은 "모든 반려견은 잠재적으로 사람을 물 수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며 "대부분 사고는 목줄, 입마개 등을 하면 막을 수 있으므로 개 주인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5:5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