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내일 예정대로 방미…설리번 대행과 회담(종합)

외교부 "강력한 공조유지 긴요…美, 예정대로 방미 희망해와"

차에서 내리는 강경화 장관
차에서 내리는 강경화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13일 밤 전해진 가운데 외교부는 15일로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미국 방문 문제와 관련, 미국 측과 협의 하에 내부검토를 거쳐 추진 여부를 최종 결정키로 했다. 14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18.3.1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경질 소식에도 예정대로 15일 미국을 방문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한미 간 북핵,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 현 상황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한미 양측이 공유했으며, 미측은 외교장관이 예정대로 방미하기를 희망해왔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에 따라 외교장관 방미를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으며, 이 계기에 설리번 국무장관 대행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강 장관은 이번 방문에서 미국 측과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미·남북대화 추진 방안에 대해 협의할 전망이다. 아울러 최근 미국의 보호무역 조치를 포함한 경제·통상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경질했다는 소식이 13일 밤 전해진 뒤 외교부는 강 장관의 15∼17일 미국 방문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할지 여부에 대한 검토를 진행해왔다.

당초 강 장관은 15일 워싱턴DC를 방문한 뒤 16일 틸러슨 국무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한편, 강 장관과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과의 회동이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다만 폼페이오 내정자가 정식 의회 인준 전이라는 점에서 가능성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 출국에 앞서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남북·북미 정상회담 실무조율차 미국으로 향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8: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