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등할망과 함께' 제주서 신(神)바람 축제 열린다

16일∼30일 한수·귀덕·함덕·하례·건입 등지서 펼쳐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칠머리당영등굿보존회는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도내 곳곳에서 '2018 영등바람축제 - 신과 함께하는 바람길 영등손맞이'(이하 2018 영등바람축제) 행사를 연다.

'신(神) 바람 축제' 제주 영등퍼레이드
'신(神) 바람 축제' 제주 영등퍼레이드[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 영등바람축제는 매년 음력 2월 1일 제주에 들어온 바람의 신(神)인 '영등신'(영등할망)이 온 섬을 돌아다니며 땅과 바다 곡식의 씨앗을 뿌려주고 음력 2월 15일에 우도를 통해 떠난다는 속설에 따라 영등신의 발자취를 퍼레이드 형식으로 구성해 만든 축제다.

축제는 영등신이 제주에 들어오기 하루 전날인 16일 영등신이 들어오는 길목인 제주시 한림읍 한수리에서부터 환영의 의미를 담아 바람의 모양을 형상화한 등불을 밝히며 시작한다.

이어 영등신이 제주 섬에 첫발을 내딛는 한림읍 귀덕리(17일), 함덕리(25일), 하례리(27일), 건입동(30일) 등을 거쳐 영등할망을 보내는 일정으로 진행된다.

축제에 동참하는 마을들은 저마다 특징적인 콘텐츠를 발굴하고, 전통 영등신앙의 요소를 현대적으로 변형해 마을 축제에 가미한다.

영등신의 큰아들이라 전해지는 '대섬밧당영감또'(한수리), 영등할망이 들어오는 '복덕개'(귀덕리), 용의 전설이 살아있는 '남내소'(하례리) 등 마을 특유의 콘텐츠가 마을 퍼레이드를 통해 고스란히 드러난다.

축제 기간 다양한 워크숍과 행사도 열린다.

영등신화를 소재로 한 영등할망 거대인형 만들기, 도깨비탈 만들기, 기매 만들기 등 체험 워크숍을 각 학교, 노인회관, 마을회관 등에서 진행한다.

마을주민이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의 영감놀이(선왕풀이) 공연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영감놀이 교육 워크숍'도 열린다.

영등신화를 근간으로 하는 영등할망 그림자극 '바람의 기억' 공연, 하례리 영등굿 복원, 영등할망을 맞이하고 보내는 축제를 함께 개최하는 제주마을로의 1박2일 힐링여행 행사도 마련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6: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