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시민단체 "신세계 복합쇼핑몰 입점 반대"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유통재벌 입점 저지 충북도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신세계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가 지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입점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대책위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 이같이 밝힌 후 "지역경제를 초토화시키는 유통재벌의 진출을 막아내기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는 3만9천612㎡의 청주테크노폴리스 유통시설용지를 매입했다"며 "단순 유통시설이 아니라 체험, 놀이, 문화시설을 포함한 복합쇼핑몰이 들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개발로 인한 환경 악화와 교통 불편은 청주시민 전체가 부담하고 그로 인한 이득은 일부 개발업자와 부동산 투기세력이 가져가는 구조가 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대책위는 "유통 대기업이 입점할 때는 늘 상생을 내세웠지만 지방세 수입은 미미했고 고용은 갑질·횡포를 견뎌야 하는 계약직이 대부분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청주시는 재벌 유통기업의 진출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대규모 아파트 건설이 지역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야 했음에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았고 유통재벌의 추가 입점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주 테크노폴리스 유통시설용지에는 이마트 입점이 예상됐지만 신세계그룹 계열사인 신세계프라퍼티가 출자한 에스피청주가 작년 11월 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가 들어설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6: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