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화 타선, 14안타 13득점 폭발 …한용덕 감독 첫 승리

한화 새 외국인 투수 휠러 [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한화 새 외국인 투수 휠러 [한화 이글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화 이글스 지휘봉을 새로 잡은 한용덕 감독이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승리를 신고했다.

한화는 14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 2차전에서 홈런 2개 포함 안타 14개를 몰아쳐 13-5로 대승했다.

한화는 이날 3루타를 4개나 쳐 2001년 이래 시범경기에서 역대 한 경기 최다 3루타 타이기록을 세웠다.

빠른 발을 겸비한 한화 외국인 타자 제러드 호잉은 3회와 5회 연타석으로 3루타를 날려 그때마다 홈을 밟았다.

수염 기른 한용덕 감독
수염 기른 한용덕 감독(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시범경기 한화와 넥센의 경기. 한용덕 한화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며 코치진과 얘기하고 있다. 2018.3.13
youngs@yna.co.kr

한화는 7-5로 앞선 7회 경기를 끝냈다.

11명의 타자가 들어서 안타 6개와 볼넷 3개를 묶어 6점을 뽑아내 넥센 마운드의 백기를 받았다.

한화 새 외국인 투수인 좌완 제이슨 휠러는 김태완에게 솔로 아치를 내줬지만 4⅔이닝 동안 1실점으로 데뷔전을 마쳤다.

넥센 2년 차 우완 제이크 브리검은 5이닝을 홈런 1개 포함 5피안타 5실점으로 막았다.

돌아온 홈런타자 박병호(넥센)는 전날 홈런으로 복귀를 자축한 데 이어 이날도 6회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이틀 연속 대포를 뿜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14 16: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